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방색'이 시그니처 컬러? 유출된 갤럭시S23 스펙 살펴보니

 사전 유출된 갤럭시 S23 공식 마케팅 사진. 출처 샘모바일 캡처

삼성전자가 내달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공개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3’의 대표 색상이 녹색이 될 전망이다.

15일 외신과 정보기술(IT) 팁스터(정보유출자) 등이 공개한 갤럭시 S23 출시 색상은 팬텀 블랙, 보태닉 그린, 미스틱 라일락, 코튼 플라워 등 네 가지다. 특히 짙은 녹색을 띠는 보태닉 그린은 네티즌 사이에서 ‘국방색 같다’고 평가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가 공개한 언팩 티저 영상에서 등장한 둥근 스포트라이트 조명 색과도 매우 흡사하다. 외신 등은 보태닉 그린이 갤럭시 S23의 시그니처 색상이 될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색상뿐 아니라 디자인도 주목받고 있다. 후면 카메라 디자인은 기존의 세로로 긴 ‘카메라 섬’과 같았던 ‘컨투어컷’ 대신 물방울형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 렌즈가 제품 뒷면 상단 무광 유리에 직접 부착되는 형태로 기존보다 디자인이 한층 더 심플해지는 것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갤럭시 S23 시리즈는 기본(6.1형), 플러스(6.6형), 울트라(6.8형)가 될 전망이다. S23 울트라에는 최대 2억 화소 카메라가 장착될 전망이다. 전작 갤럭시 S22 울트라의 1억800만 화소보다 9200만 화소가 향상된 것이다.

스마트폰의 두뇌 격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는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 2세대’가 탑재될 예정이다. 그 외에 줌 기능이나 야간 촬영 기능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가 국내외 언론과 파트너사에 보낸 갤럭시 언팩 행사 초대장. 삼성전자

이번 행사에서는 애플의 맥북 프로, LG전자의 LG그램 등과 정면 대결을 벌일 새 플래그십 노트북 ‘갤럭시 북3 울트라’도 함께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테크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갤럭시 북3 울트라는 (경쟁 모델인) 델 XPS 15와 맥북 프로보다 가벼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텔이 지난해 출시한 PC용 프로세서 13세대 코어 프로세서 탑재도 예상된다. 13세대 코어 프로세서 플래그십 제품인 인텔 코어 i9-13900K는 최대 24코어로 32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15.6∼16형 슈퍼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 장착도 점쳐진다.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릴 이번 언팩 행사는 온라인을 통해서도 생중계될 예정이다.




박해리(park.hael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