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때보다 더 센 '소비한파' 온다...소매유통업 전망지수 3분기 연속 하락

새해에도 공공요금 인상 등으로 고물가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매유통업체의 체감경기가 3분기 연속 큰 폭으로 하락하며 '소비 한파'를 예고했다.


12일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을 찾은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500곳을 대상으로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전망치가 6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전망치는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 1분기, 73)와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충격 시기(2020년 2분기, 66)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R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반대다.


RBSI는 작년 2분기 99에서 3분기 84로 떨어진 데 이어 4분기 73, 올해 1분기 64로 하락하며 3분기 연속 큰 폭으로 하락했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추이. 제공=대한상의
모든 업태가 기준치(100)를 밑돈 가운데 특히 슈퍼마켓(49), 편의점(58), 온라인쇼핑(65)가 낮았다. 상대적으로 나은 것으로 나타난 대형마트(83)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의 평일 전환과 온라인배송 허용, 명절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보복 소비'와 엔데믹 효과로 높은 기대감을 보여왔던 백화점(71)은 경기 기대감을 크게 낮췄다. 자산가치 하락과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고소득 이용객이 많은 백화점도 부진할 것이란 해석이다.

새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전략(중복응답)으로는 비용 절감(48.2%)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온라인 강화(32.0%), 프로모션 강화(25.6%), 점포리뉴얼(19.2%), 상품개발(18.4%) 등의 순이었다.


대한상의 장근무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소비 부진이 장기간 지속될 것에 대비해 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천인성(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