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G엔솔-혼다, 배터리 합작법인 ‘L-H 배터리 컴퍼니’ 공식 출범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과 일본의 완성차 업체인 혼다가 미국 배터리 합작법인 ‘L-H 배터리 컴퍼니’(가칭)를 공식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합작법인은 한국 배터리 업체와 일본 완성차 업체의 첫 전략적 협력 사례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8월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내 배터리 합작 공장을 함께 건설하기로 했다.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현지 전기차 생산 확대 및 배터리의 적시 공급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후 10월 공장 부지를 발표하고 11월 기업결합 신고를 거쳐, 이달 법인 설립을 마쳤다.

새 공장은 미국 오하이오 주 제퍼슨빌 인근에 건설된다.

양사는 신규 공장에 총 44억 달러를 투자해 4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5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합작법인은 다음 달 신규 공장 착공을 시작해 2024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5년 말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을 통해 생산된 배터리는 북미 혼다 공장에 독점 공급된다.

또 신규 생산공장 설립을 통해 약 22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합작법인의 지분은 LG에너지솔루션이 51%, 혼다가 49%를 보유한다.

초대 최고경영자(CEO)는 LG에너지솔루션 북미지역총괄 이혁재 부사장이 겸임한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혼다 오하이오 안나 엔진 공장 리더 출신인 릭 리글이 선임됐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