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한항공, 북미·유럽 운항 3월말부터 대폭 늘린다

대한항공이 오는 3월 말부터 미국과 유럽 노선을 큰 폭으로 늘린다.

대한항공 측은 11일 “본격적인 하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3월 말부터는 운항횟수를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60% 선 이상으로 끌어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대한항공 전 노선의 주당 평균 운항횟수는 445회였다. 코로나19 이전(주당 912회)의 49%였다. 앞으로 최소 주당 100회 이상 운항횟수를 늘리겠다는 얘기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대한항공뿐 아니라 항공 업계가 새해를 맞아 여객 수요 증가에 대한 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간 억눌려온 여행 수요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되살아날 것이란 판단에서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전 세계 항공사들은 올해 7790억 달러(약 973조5600억원)의 매출과 47억 달러(약 5조8000억원)의 이익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항공사 전체적으로 이익을 내는 건 2019년 이후 처음이다.

대한항공의 운항횟수 회복은 북미와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특히 수요가 많은 인천-로스앤젤레스(LA) 노선에는 기존 777-300ER(277석 규모) 기종 대신 초대형 여객기인 A380(400석 규모)을 교체 투입할 계획이다. 또 그간 운행을 중단했던 스페인 마드리드와 체코 프라하 등 유럽 주요 관광 노선도 올 하계 시즌부터 복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한항공 측은 이날 “계획대로 운항횟수가 늘어나면 자연스럽게 항공권 가격도 기존보다 더 안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오는 3월 중 일본 노선의 주당 운항횟수를 기존 85회에서 116회로 늘릴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인천-타이베이 주 7회, 부산-타이베이 주 7회로 총 주 14회 재 운항할 계획이다.



이수기(lee.sook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