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토끼굴’에 빠지는 한국 경제…전문가들 “저성장 고착화 원년 될 것”

경제·경영 전문가들은 한국의 올해 경제 상황을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빗대 ‘토끼굴에 빠진 경제 상황이 될 것’(Down the rabbit hole)이라며, 어둡고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질 것을 우려했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대학교수와 공공·민간연구소 연구위원 등 전문가 85명을 대상으로 ‘2023년 경제 키워드 및 기업환경 전망’을 조사한 결과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문가들은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1.25% 수준으로 예상했다. 기획재정부(1.6%)나 한국은행(1.7%), 경제협력개발기구(OECD·1.8%), 국제통화기금(IMF·2%) 등 국내·외 주요기관이 내놓은 전망치보다 낮다. 더욱이 “올해가 저성장이 고착화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76.2%에 달했다.

올해 국내 경제 분야의 가장 큰 리스크로는 고금리 상황(24.5%)을 꼽았다. 이어 ▶고물가·원자재 가격 상승세 지속(20.3%) ▶수출 둔화·무역적자 장기화(16.8%) ▶내수경기 침체(15%) ▶미·중 갈등 등 지정학 리스크(13.8%) 순이었다.

그렇다면 미궁에 빠진 한국 경제는 어디에서 활로를 찾아야 할까. 전문가들은 반도체를 이을 ‘차세대 먹거리’ 찾기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배터리(21.2%)와 바이오(18.8%), 모빌리티(16.5%), 인공지능(10.6%) 등이다. 정부는 미래 전략산업 육성(25%)과 자금·금융시장 안정(23.8%)에 중점을 둬 경제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성훈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바이오·방산·친환경 에너지 등 신산업을 키워서 국가 경쟁력을 다변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