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루스의 힘...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작년에 역대 최고 실적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지난 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슈퍼 SUV 우루스의 약진이 또 통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2022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전년대비 10% 증가한 9,233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브랜드 역사상 최고 판매 수치를 기록했다. 대륙 별로는 전년 대비 아시아가 14% 증가로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으며, 미국이 10%,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이 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국가 별로는 미국이 2,721대로 전년대비 10% 상승하며 1위를 기록했고, 중국, 홍콩, 마카오가 1,018대(전년대비 9% 증가), 독일이 808대(전년대비 14% 증가), 영국 650대(전년대비 15% 증가), 일본 546대(전년대비 22% 증가)의 판매 대수를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403대(KAIDA 기준)를 팔았다.

모델별로는 슈퍼 SUV의 성공 모델인 우루스가 5,367대로 전년대비 7%가 증가하며 가장 많은 인도량을 보였고, 우라칸이 3,113대(전년대비 7% 증가), 그리고 지난해 9월 생산이 종료된 아벤타도르가 753대를 기록했다. 

람보르기니는 2022년 다양한 모델 라인업을 선보이며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냈다. 2022년 4월 출시된 '우라칸 테크니카’는 일반 도로는 물론 트랙에서도 전천후 능력을 발휘하는 이중적인 개성을 보유한 우라칸 모델로, 에어로다이내믹과 경량화 기술 중심의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11월에는 비포장도로에서도 주행이 가능한 최초의 슈퍼 스포츠카인 우라칸 스테라토를 선보였다. 

우루스도 두 가지 새로운 모델을 공개했다. 지난해 8월 캘리포니아에서 공개한 '우루스 퍼포만테'는 스트라다(STRADA), 스포츠(SPORT), 코르사(CORSA) 표준 주행 모드와 더불어 랠리(RALLY) 모드가 새롭게 도입돼 극한의 주행 환경에서도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도록 했다. 이전 우루스 대비 길어지고, 낮아지고, 넓어진 외관 디자인으로 더욱 스포티하고 강인한 인상을 갖췄다. 

우루스 퍼포만테는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이밍(Pikes Peak International Hill Climb) 트랙에서 100km/h까지 3.3초 만에 주파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9월에는 우루스의 후속 모델인 우루스 S를 전 세계에 선보였다. 우루스 S는 V8 트윈터보 엔진을 통해 666마력으로 향상된 출력을 제공하는 것은 우루스 퍼포만테와 동일하며 스타일 패키지, 내외부 디자인에서 색상과 마감 옵션 등에서 우루스 S만의 특별한 디자인을 갖췄다. 

람보르기니 스테판 윙켈만 회장은 “람보르기니의 성장은 계속되고 있으며 이는 우리의 일관된 제품 로드맵과 전략이 적중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며 “우리는 18개월치 오더뱅크 덕분에 이제 다음 목표에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라고 설명했다.

람보르기니는 2023년에는 첫 번째 하이브리드 차량을 공개할 예정이다. 람보르기니는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의 전동화 로드맵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Direzione Cor Tauri, 황소자리의 심장을 향하여)'의 두 번째 단계에 진입한다. 2021년 발표된 이 전동화 로드맵은 브랜드 역사상 가장 높은 투자액인 5년간 18억 유로를 바탕으로 하이브리드 전환 후 완전 전기 자동차로의 전환 과정을 담은 계획이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