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냉동볶음밥 먹어도 허기진 이유…"한끼로 영양부족, 나트륨 폭탄"

한국소비자원. 연합뉴스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간편 가정식인 냉동볶음밥 제품이 한 끼 식사로는 영양성분이 부족하고 나트륨 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냉동볶음밥 25개(고기볶음밥 10개·새우볶음밥 8개·닭가슴살볶음밥 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냉동볶음밥 1인분당 열량은 219∼510kcal로 한 끼 식사 영양성분 기준치(667kcal)의 33∼76%에 불과했다. 또한 탄수화물 함량은 33∼99g로 기준치의 31∼92%, 단백질은 7.9∼20.1g으로 기준치의 44∼112% 수준이었다.

지방 함량도 3.1∼14.8g으로 한 끼 기준치의 17∼82% 수준에 그쳤다.

1인분당 열량과 탄수화물 함량은 천일식품 소불고기볶음밥Ⅱ(510kcal·99g)이 가장 높았고, 대상 라이틀리 닭가슴살 곤약볶음밥(219kcal·33g)이 가장 낮았다.

단백질 함량은 허닭의 닭가슴살 야채곤약볶음밥(20.1g)이 가장 많고 오뚜기 맛있는 새우볶음밥(7.9g)이 가장 적었다.

지방 함량은 하림 원물식감 닭가슴살볶음밥(14.8g)이 가장 많았다.

냉동볶음밥 선택 가이드. 사진 한국소비자원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은 440∼1615mg으로 한 끼 기준치(667mg)보다 많게는 2배 이상 높았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쿠팡의 PB 자회사 씨피엘비의 곰곰 소불고기볶음밥(1615mg)으로 한 끼 기준치의 242% 수준이었고, 대상의 라이틀리 닭가슴살 곤약볶음밥(440mg)이 가장 낮았다.

씨피엘비는 소비자원에 나트륨 함량을 낮추겠다고 알려왔다.

1인분당 중량은 평균 232g으로 동일 유형 제품 중 고기 함량은 CJ제일제당의 비비고 불고기비빔밥(22.5g)이 가장 많았다.

새우는 홈플러스 시그니처 새우볶음밥(31.0g)이, 닭가슴살은 허닭 닭가슴살 야채곤약볶음밥(36.6g)이 가장 많이 들어있었다.

홈플러스 시그니처 소불고기볶음밥(포화지방 함량)과 아워홈 소불고기볶음밥(단백질함량), 허닭 닭가슴살 야채곤약볶음밥(나트륨 함량)은 영양성분 관련 표시 개선이 필요했다.

아워홈과 허닭은 영양표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고, 홈플러스는 영양성분이 제품 표시와 일치하도록 품질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한 끼 식사로 냉동볶음밥을 먹을 경우 영양성분을 충분히 섭취하기 다소 부족하다”며 “유제품이나 과채류 등을 함께 곁들여 먹으면 부족한 영양성분을 보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