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외이사 '연봉킹' 삼성전자 1억4700만원…꼴찌는 IBK기업은행

사진 셔터스톡

삼성전자가 주요 상장 기업 중 사외이사에게 가장 많은 연 1억4000만원대 보수를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IBK기업은행이 29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한국ESG평가원은 10일 국내 100대 상장 기업이 연 7500만원(2021년 기준) 수준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사외이사 제도는 대주주의 독단이나 전횡을 차단하기 위해 도입됐으며, 이들에 대한 처우는 사업보고서에 의무적으로 기재해야 한다.

ESG평가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보수가 1억475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 해에 삼성전자 이사회가 8차례 열린 사실을 고려하면 회당 1840만여 원의 보수를 받은 셈이다.

조사 대상 중 사외이사 보수가 연 1억원 이상인 기업은 삼성전자를 포함해 삼성물산(1억3260만원), SK이노베이션(1억2240만원), SK텔레콤(1억2220만원), SK하이닉스(1억1733만원), SK㈜(1억1500만원), 네이버(1억575만원), 현대모비스(1억540만원), KT(1억325만원), 현대자동차(1억250만원) 등 10곳이었다. 반면 기업은행(2900만원), 강원랜드(2919만원), 한국가스공사·한국전력(각 3000만원), 한솔케미칼(3600만원), 코오롱인더스트리(3800만원) 등 6곳은 4000만원 미만이었다.

대기업 그룹으로 따지면 SK그룹이 평균 9984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그룹(9762만원), LG그룹(8744만원), 한화그룹(8272만원), 현대차그룹(8254만원) 등이 순이었다. DB그룹(4811만원)과 효성그룹(5550만원), 아모레퍼시픽(6000만원), HD현대그룹(6600만원), 두산그룹(6633만원) 등은 하위권이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금융권에서는 KB금융지주가 9514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NH투자증권(9300만원), 삼성화재(8300만원), 한화생명(8100만원), 하나금융지주(7988만원), 신한금융지주(7700만원), 우리금융지주(5450만원) 순이었다.

한국ESG평가원 측은 “자체 평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과 사외이사 연봉이 비례했다”고 밝혔다. ESG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은 2곳(삼성전자·SK㈜)의 사외이사 평균 보수는 1억3125만원, A+등급(9곳) 9143만원, A등급(21곳) 8629만원, B+등급(36곳) 6916만원, B등급(27곳) 6700만원, C+등급(5곳) 5035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손종원 한국ESG평가원 대표는 “이사회 구성원의 독립적 활동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수도 있어 사외이사의 높은 연봉이 기업 지배구조에 도움된다고 볼 수만은 없다”면서도 “이사회는 전문성과 책임감을 갖고 경영진을 견제·감독할 수 있는 독립성을 가져야 한다. 이에 합당한 보수가 지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고석현(ko.suk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