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핏펀즈, 미CES서 세계 최초의 은행 메타버스 플랫폼 선보여

금융 메타버스 제작 전문 스타트업 핏펀즈가 자체 개발한 신한은행의 메타버스 플랫폼 ‘시나몬(Shinamon)’을 지난주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3’에서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신한(Shinhan)과 나(Na)는 메타버스(Metaverse)에서 만난다(On)이라는 의미를 담은 시나몬은 전 세계 최초로 은행 시스템과 연계된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시나몬에서는 가상 재화인 ‘츄러스’로 대출, 적금, 펀드 등 다양한 금융 상품을 운용할 수 있다. 은행이 보유한 다른 플랫폼이나 서비스, 금융 데이터 등과 연계할 수 있는 것도 시나몬의 장점이다.

핏펀즈의 메타버스 기술력은 WebGL 렌더링을 사용한 3D 그래픽을 웹브라우저에 적용하고, 모바일 웹을 기본으로 웹페이지를 최적화하는 등 3D 웹이 적용된 국내 최고 수준의 메타버스 서비스로 평가받고 있다. 웹으로 제작한 3D 공간은 사용자가 쉽게 접속할 수 있다는 장점뿐만 아니라 다른 어플리케이션과의 연동이 더욱 쉽게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나몬에는 이런 기술력과 더불어 게임처럼 재미있게 즐기는 금융 메타버스를 지향하는 핏펀즈의 세계관도 담겨 있다.

노기태 핏펀즈 대표는 “CES 2023에서 신한은행 시나몬 서비스를 전 세계에 선보이면서 핏펀즈의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금융 서비스를 더욱 쉽고 친근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게임과 금융을 융합한 참여형 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게임사 출신의 개발자들이 모여 2020년 10월 설립한 핏펀즈는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국내 업계 최초로 내놓은 메타버스 커뮤니티인 코빗타운을 제작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코빗타운에서 선보인 가상자산 에어드랍으로 보상을 지급하는 이벤트는 가상자산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핏펀즈는 2021년에는 신한금융그룹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퓨처스랩 7기로 선정됐다. 이후 비대면 행사 진행이 가능한 ‘신한 퓨처스랩 웰컴데이’ 메타버스 제작을 비롯해 같은 해 7월 출시한 신한 ‘쏠(SOL) 베이스볼 파크’ 뿐만 아니라 신한은행의 내부 업적평가 행사장을 메타버스로 제작하는 등 신한은행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