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美소고기 최대 수입국 유지할까…이미 '작년 수출액' 넘어

중앙포토
한국이 지난 2021년에 이어 2년 연속 미국산 소고기의 최대 수입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9일(현지시간) 미국 농무부와 육류수출협회(USMEF)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미국산 소고기의 한국 수출액은 24억5600만달러(약 3조600억원)로, 홍콩을 포함한 중국(22억4600만달러)과 일본(16억7000만달러)를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

수출량에서도 한국은 25만8759t으로 일본(23만3391t), 홍콩을 포함한 중국(22만7781t)보다 많았다.

특히 지난해 11월까지 미국산 소고기의 한국 수출은 직전 해 같은 기간보다 규모는 2%, 금액은 15% 각각 늘어났다.

수출량에 비해 수출액이 더 많이 증가한 것은 소고기 가격 상승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12월 수출이 추가될 경우 별다른 변화가 없는 한 지난해 한 해 동안 미국산 소고기의 한국 수출은 양과 금액 면에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금액 기준으로는 지난해 11월까지 누적 수출액이 지난 2021년 한 해 전체의 수출액(23억4500만달러)을 넘어섰다.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으로 전면 중단됐던 미국산 소고기의 한국 수출은 2008년 재개된 이후 지난해까지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수출이 재개된 첫 해인 2008년 미국산 소고기의 한국 수출량은 5만3736t이었고, 2012년 11만1992t, 2016년 16만5561t, 2018년 22만5474t, 2019년 24만2272t, 2020년 23만5796t, 2021년 27만3638t 등이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