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6억2000만 달러…3개월 만에 또 적자

지난 1일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반도체 등의 수출이 급감하면서 지난해 11월 경상수지가 3개월 만에 또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한은이 10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6억2000만 달러(약 7720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1년 전(68억2000만 달러 흑자)과 비교해 74억4000만 달러나 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1월 누적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243억7000만 달러로 감소했다. 2021년 같은 기간(822억4000만 달러)의 3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지난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외국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다.

한 달 뒤인 지난해 5월 곧바로 흑자 기조를 회복했지만, 넉 달 만인 8월 다시 30억5000만 달러 적자로 돌아섰고 9월(15억8000만 달러)과 10월(8억8000만 달러) 불안한 흑자를 거쳐 결국 11월 다시 적자에 빠졌다.

우선 수출(523억2000만 달러)이 전년 11월보다 12.3%(73억1000만 달러) 줄었다. 앞서 지난해 9월 수출이 23개월 만에 처음 전년 같은 달 대비 감소를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뒷걸음쳤다. 반면 수입(538억8000만 달러)은 1년 전보다 0.6%(3억2000만 달러) 늘었다.

서비스수지 역시 3억4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11월(-2억7000만 달러)과 비교해 적자 폭도 7000만 달러 커졌다.

코로나19 관련 방역이 완화되면서 여행수지 적자도 1년 사이 5억 달러에서 7억8000만 달러로 늘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14억3000만 달러)는 전년 11월(11억7000만 달러)보다 2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금융계정 순 자산(자산-부채)은 지난해 11월 중 18억5000만 달러 불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2억4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5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0억8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14억9000만 달러 늘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