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달러 꺾였다, 원화값 7개월 만에 1240원대

9일 달러당 원화 가치가 약 7개월 만에 1240원대로 올라섰다. 또 이날 코스피지수는 2300선을, 코스닥지수는 700선을 회복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뉴시스]
원화 값이 달러당 1240원대에 진입했다. 하루 새 25.1원 뛰었다(환율은 하락). 지난해 추락을 거듭했던 원화 가치가 올해 들어 빠르게 오르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연내 끝나면 원화 가치가 안정을 찾을 것이란 시장의 기대가 밑바탕에 깔렸다. 다만 곧 결정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향방에 따라 원화 값이 계속 출렁일 수 있다는 지적도 함께 나온다.

9일 달러당 원화 가치는 전 거래일보다 25.1원 오른 1243.5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화 가격이 1240원대에서 마감한 건 지난해 6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이날 원화 가치 상승 폭은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컸다.

이날 원화 값이 크게 오른 건 미국의 임금 상승률 둔화로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완화됐기 때문이다. 달러 등 안전자산 대신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가 일부 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12월 미국의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률은 전년 대비 4.6%로 예상치(5%)를 하회했다. 인플레이션(고물가) 둔화 가능성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금리 인상 속도도 느려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면서 달러 가치가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Fed의 금리 인상 우려가 부각되며 미 국채 금리 상승이 달러화 가치 반등을 견인했지만, 미국의 12월 고용지표 발표와 함께 반전됐다”며 “예상을 밑돈 임금 상승률이 2월 Fed의 베이비 스텝(0.25%포인트 인상)으로의 전환 기대감을 강화했다”고 진단했다.

이날 원화 가치가 1240원대로 상승했지만,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1300원대까지 하락(환율은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당장의 원화 가치 상승이 계속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란 시각이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국내 주요 기관도 올해 연평균 달러당 원화 가치가 1300원대로 현재보다는 낮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한국금융연구원은 올해 연평균 환율이 1360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산업연구원은 연평균 1320원, 하나금융연구소는 하반기 134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는 “지난해 3분기 환율이 급등한 근본적인 이유는 한국과 미국 간 금리 차이 때문에 국내에서 급격하게 자본이 유출됐기 때문”이라며 “미국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는데 한은이 기준금리를 충분히 올리지 않으면 환율 불안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 교수는 특히 “미국이 올해 기준금리를 연 5%(현재 4.25~4.5%)로 올릴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한·미 기준금리 차이인 1.25%포인트보다 더 커지면 달러가 빠져나갈 압력이 더 커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국이 환차익을 노리는 투기성 자금 이동을 관리하고, 외국 자본의 국내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주면 환율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은은 오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 인상을 논의한다. 현재 연 3.25%인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릴 것이란 예상이 우세하다.

한편 이날 증시에서 코스피지수는 2300선을, 코스닥지수는 7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미국 노동부 발표를 계기로 미국 경제가 연착륙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진 덕분으로 해석된다. 올해 상장사 실적 전망치가 악화하고 있지만 주가엔 이미 선반영됐다는 분석도 힘을 얻고 있다.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 동반 순매수에 2.63% 상승하며 2350.19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6584억원)과 기관(7409억원)이 적극 ‘사자’에 나섰다. 이들은 특히 반도체 업종을 집중 매수했다. 삼성전자는 2.88% 상승한 6만7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이른바 ‘6만전자’에 복귀했다. SK하이닉스도 3.49% 올랐고, LG에너지솔루션(4.50%), LG화학(5.05%) 등 2차전지주도 모처럼 급등세였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