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KT, 내달부터 재택근무 주 1회로 제한 “역량 결집”

[사진 pxhere]
SK텔레콤은 다음 달부터 재택근무 횟수를 주 1회로 제한한다고 9일 밝혔다.

SKT는 “엔데믹 전환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구성원의 역량 결집을 통해 대응하는 차원에서 구성원 자율 기반의 ‘Work From Anywhere’(어디서나 근무·이하 WFA) 근무 방식을 오는 2월 1일부터 WFA 2.0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그간 조직별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운영되던 재택근무가 주 1회로 제한된다.

그러나 SKT는 “WFA 2.0은 구성원의 메인 오피스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출·퇴근 편의 및 외근 등 업무 효율성을 고려해 기존 거점 오피스를 앞으로도 구성원 자율로 운영한다”고 했다.

아울러 기저질환이나 임신기 구성원 등 감염 취약 계층은 조직장 승인에 따라 재택근무 횟수를 탄력적으로 조절하도록 했다.

SKT는 “이번 WFA 2.0 시행을 바탕으로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AI 컴퍼니로의 전환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재택근무를 해오던 일부 IT 기업이 최근 다시 출근으로 근무 방식을 전환하는 것과 궤를 같이한다.

앞서 카카오도 오는 3월부터 재택근무를 종료하고 사무실 전면 출근을 원칙으로 하는 새 근무제를 도입하고, 격주로 운영하던 ‘놀금’(금요일 휴무제)도 월 1회로 축소했다. 다만 조직이나 개인별로 재택근무가 더 효과적이거나 불가피한 상황이라면 조직장 승인을 통해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