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라스베이거스 하늘에 글자가 나타났다! 175년된 기업의 포부

 6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CES) 2023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하늘에 영문 글자가 나타났다. 라스베이거스=박해리 기자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1시 30분경 ‘소비자가전쇼(CES) 2023’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구름 한 점 없이 유난히 맑은 하늘에 갑자기 흰색 구름과 같은 글씨가 나타났다. 비행기 5대가 지나간 자리에 인공 구름으로 만들어진 글자가 하나씩 생기자 #SIEMENS(지멘스)라는 영문 단어가 완성됐다.

독일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는 CES가 기간 이런 에어쇼를 펼치며 자사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기업명뿐 아니라 ‘일상생활을 변화시키는 기술(Technology to transform the everyday)’,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등 다양한 문구를 하늘에 끊임없이 적어 내려갔다. 길을 지나가던 사람들이 이 광경을 보고 걸음을 멈춰 구경하거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상공에서 열리는 이 에어쇼는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일대의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찰됐다.

지멘스는 LVCC 북쪽 홀에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독일 베를린과 뮌헨에 본사를 둔 지멘스는 175년 역사를 자랑한다. 특히 최근에는 디지털 전환에 공을 들이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하늘을 장악한 지멘스는 전시부스를 통해 우주와 바다까지 장악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지멘스는 탄소 중립 우주비행 체험 기업인 ‘스페이스 퍼스펙티브’와 협업해 연구 중인 우주여행 기술을 선보였다. 축구 경기장만큼 큰 스페이스 벌룬으로 캡슐 모양의 우주선을 들어 올려 혹독한 무중력 훈련 없이도 우주를 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회사는 설명한다.

캡슐에는 8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6시간 동안 우주를 경험할 수 있다. 지멘스는 이 캡슐 개발에 지난해 6월 출시한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지멘스 엑셀러레이터’가 유용하게 쓰였다고 설명했다.

6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CES) 2023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하늘에 영문 글자가 나타났다. 라스베이거스=박해리 기자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1시 30분경 ‘소비자가전쇼(CES) 2023’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하늘에 글씨가 나타났다. 라스베이거스=박해리 기자
또 바닷속에 특수 온실을 설치해 식물을 재배하는 기술인 ‘네모 가든’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바닷속에서는 지구가 겪고 있는 환경, 기후 문제에 자유롭기 때문에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도 안정적으로 과일, 채소 등을 재배할 수 있다는 게 지멘스 측의 설명이다.

이 연구 역시 지멘스 엑셀러레이터를 활용한다. 식물 생존 최적화를 위해 실험할 수 있는 가상의 공간을 환경을 디지털 트윈을 통해 만드는 식으로 연구는 진행된다. 바닷속이 아닌 디지털로 구현된 가상의 세계에서 생물의 생존력을 테스트하는 식이다. 지멘스는 “다른 어떤 회사도 실제 세상과 디지털 세계를 지멘스만큼 잘 연결한 곳은 없다”고 자사 뉴스룸을 통해 설명했다.



박해리(park.hael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