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인가족 설 차례상 비용 25만4300원…작년보다 5.8% 증가

올해 설 차례상을 장만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물가협회가 5∼6일 서울ㆍ인천ㆍ부산ㆍ대구ㆍ광주ㆍ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에서 차례용품 29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9일 이에 따르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은 평균 25만43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설 차례 비용(24만290원)보다 5.8%(1만4010원) 늘어난 금액이다. 나물ㆍ육류ㆍ가공식품 등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른 여파로 풀이된다. 사과ㆍ조기 등 22개 품목 가격이 상승세를 보였고 배ㆍ곶감 등 6개 품목이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다문화가족 새해맞이 체험에 참여한 다문화 가족들이 한복을 입고 차례상 차리는 법을 배우고 있다. 뉴스1
구체적으로 한파ㆍ폭설로 생산량이 감소한 나물ㆍ채소류 가격은 전반적으로 올랐다. 시금치(400g)는 작년보다 40.5% 오른 3190원에 거래됐고 고사리(400g)는 작년보다 6.5% 상승한 3440원에 판매됐다. 흙대파(1㎏)도 작년보다 25% 오른 2900원을 기록했다. 애호박은 1개 기준 2080원으로 지난해보다 7.1% 내렸다.



육류도 대부분 올랐다. 생닭 세 마리(3㎏)가 2만2320원에 거래되며 작년 대비 24.5% 상승했다.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공급이 불안정해지고 학교급식ㆍ외식소비 증가, 카타르 월드컵 특수 등으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계란도 특란 한 판 기준 작년 대비 6.4% 오른 7160원에 판매됐다.

쇠고기는 국거리용 양지(400g), 산적용(600g)이 각각 1만9750원, 2만7630원을 기록했다. 작년보다 9.2%, 6.8% 상승했다. 수육용 목삼겹(1㎏)은 작년보다 15.7% 오른 2만1850원에 판매됐다. 수산물 중 조기(1마리)와 북어포(1마리)는 모두 5320원으로 각각 18.8%, 1.9% 비쌌다.

과일 품목 중 사과는 생산량 증가에도 고품질 물량이 들어오며 상품 5개 기준 8.5% 오른 1만5940원을 기록했다. 대추(400g)는 7880원을 기록해 작년보다 4% 올랐다. 반면 배는 지난 추석 거래량 감소로 시장 내 재고 물량이 풍부해지며 상품 5개 기준 10.5% 하락한 1만8130원에 판매됐다. 밤(1㎏)은 8130원으로 작년 대비 7.1% 떨어졌고 곶감(10개)은 1만1130원으로 작년보다 24.6% 하락했다. 밀가루는 국제 밀 가격이 급등하며 3㎏ 기준 작년보다 41.9% 오른 5490원을 기록했다.

한국물가협회는 “정부가 각종 설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설이 예년보다 이르고 육란류와 가공식품을 중심으로 이미 높은 가격상승 폭을 보이는 점을 볼 때 체감 물가안정 효과를 기대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정종훈(sake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