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태원, 회장 취임 후 CES 첫 관람 “예정된 미래 철저히 준비”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SK바이오팜에서 개발한 제로 글래스를 착용해 보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이 2023 CES에 참석해 “경기 변동과 상관없이 예정된 미래라고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SK가 CES 전시 주제로 잡은 넷 제로(탄소 감축)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이 관심 가져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6일 오후(현지시간) 최 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 전시장을 찾았다. 최 회장의 CES 관람은 지난 1998년 그룹 회장 취임 후 처음이다. SK그룹은 올해 CES에서 넷 제로를 주제로 배터리·AI반도체·도심항공교통(UAM)·도심유전 등 탄소 감축 기술 40종을 총망라한 전시관을 열었다.

SK 전시관을 찾은 최 회장은 SK의 글로벌 투자사 플러그파워의 수소연료전지 등 청정에너지 전시를 둘러보고, SK바이오팜의 의료기기 ‘제로 글래스’를 착용하기도 했다. 제로 글래스는 일상에서 뇌파나 심전도 같은 생체 신호를 측정하는 디지털 헬스 기기로, 올해 CES 혁신상을 받았다.

올해 SK 통합전시관의 주제는 ‘행동’이다.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를 SK가 줄이겠다’는 SK의 로드맵을 실행할 기술과 방법 등을 담았다. 최 회장은 관람 후 “어떤 모습과 기술로 탄소 감축을 풀어나갈지 고민하는 주제”라며 “그걸 잘 풀어 여러 전시를 잘 해줘 상당히 기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불경기 경영전략에 대해선 “전망이나 예측보다는 대응을 하고 있다”며 “시나리오를 짜서 여러 준비 태세를 갖추겠다”고 했다.

한편,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도 CES 전시 기간 동안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 팬텀AI, AI 채팅 캐릭터 개발 기업 인월드, 빅데이터 분석기업 팔란티어 등 글로벌 AI 기업들과 협업을 위한 논의를 가졌다.



심서현(shshi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