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최대 흑자국 된 베트남…숨은 공신은 식품·패션·뷰티 ‘K삼총사’

베트남 현지 버거 패스트푸드 시장 1위. 베이커리 1위, 증류주 1위, 제과 파이 시장 점유율 1위-. 한국 식품·유통 기업들이 지난해 베트남에서 거둔 성적표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대(對)베트남 무역수지는 342억5000만 달러(약 43조원) 흑자다. 주요 수출 품목은 반도체·평판디스플레이·석유제품이지만, K-식품·패션·뷰티·프랜차이즈도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는 ‘숨은 공신’으로 꼽힌다.

롯데리아는 베트남 현지에서만 270개 매장을 운영하며 버거 패스트푸드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매출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실적을 뛰어넘어 1000억원(추정치)을 돌파했다. 베트남에서 38개 매장을 운영하는 CJ푸드빌의 뚜레쥬르도 현지 베이커리 사업자 가운데 1위다. 주요 교통수단인 자전거와 오토바이 무료 발레파킹 서비스도 큰 호응을 끌어내 현지 유명 레스토랑 체인 등이 따라 하기 시작했다.

하이트진로 소주류 제품은 베트남 증류주(스피릿) 시장에서 1위(2021년)를 기록했다. 최근 1년간 대형마트·편의점 등 930여 곳에 신규 입점하고 판매 활성화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도 지난해 설립 이래 최초로 연 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 초코파이는 매출 1000억원을 넘었다. 베트남 제과 파이 시장이 1300억원 규모인데, 이 정도면 시장을 압도하는 수준이다.

K-뷰티도 인기다.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수입 화장품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30%)이 가장 높다. K-패션도 확산일로다. 패션 기업 LF의 헤지스는 베트남 최초의 현대적인 백화점인 다이아몬드 백화점에 입점하는 등 현지 7개 매장을 운영하며 지난해 현지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늘었다.



백일현(baek.ilh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