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CES 간 SKT 유영상 대표, AI 기업들과 협력 체계 구축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2023’에서 글로벌 AI(인공지능) 기업들을 연이어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신년사에서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AI 컴퍼니’라는 비전을 강조한 유 대표가 잠재력과 역량을 보유한 해외 AI 기업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나선 것.
SK텔레콤은 유영상 대표가 주요 경영진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3'에서 글로벌 AI기업들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 SK텔레콤

SKT는 유영상 대표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이 지난 6일부터 열린 CES에서 미국 소재 AI 기업들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최신 AI 기술 혁신 트렌드를 파악하고 SKT가 보유한 AI 기술 기반의 협력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 한다.

SKT 보유 AI 기술 선보이고 글로벌 협업 논의
SKT는 CES 행사장 내에 SK스퀘어, SK하이닉스 등 SK 계열 정보통신기술(ICT) 관계사들과 ICT 미팅룸을 별도로 마련했다. CES 혁신상을 받은 AI 기반 동물 영상 진단 보조서비스 ‘엑스칼리버’, AI 반도체 ‘사피온’, AI 기반 영상인식 솔루션 ‘비전AI’ 등 SKT가 보유한 AI 기술을 글로벌 기업들에게 선보이고 협업을 논의했다.

유 대표 등은 미국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 팬텀 AI를 만나 AI 반도체 사피온을 팬텀 AI의 자율주행 솔루션과 연계하는 방안을 의논했다. 팬텀 AI는 테슬라 오토 파일럿(자율주행 시스템)의 개발자인 조형기 사장이 2016년 미국에 설립했다.



유 대표는 GPT-3 기반 대화형 AI 캐릭터 개발 기업인 인월드도 만났다. 인월드는 사용자가 원하는 AI 캐릭터를 만들고, 딥러닝으로 학습하는 기술을 보유한 실리콘 밸리 소재 스타트업. 지난해 SKT는 AI기술 확보를 위해 인월드의 시리즈A 투자에 참여했다. 유 대표는 인월드의 가상 캐릭터 생성 기술을 활용해 SKT의 인공지능 서비스 에이닷과 이프랜드 플랫폼 고도화 방안을 협의했다. 또 미국의 빅데이터 분석기업 팔린티어의 빅데이터 분석·관리 기술을 활용한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유영상 SKT 대표가 미국 빅데이터 분석기업 팔란티어(Palantir) 전시관을 둘러보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글로벌 톱 수준 AI컴퍼니 도약할 것”
SKT 주요 C-레벨(직책별 최고책임자) 임원들도 AI 기업들과 협력 가능성을 논의했다. AI반도체 기업 모빌린트와는 딥러닝 경량화, 컴파일러(딥러닝 알고리즘의 AI 반도체 구동을 돕는 소프트웨어) 등 모빌린트가 보유한 AI반도체 소프트웨어 기술을 사피온 반도체에 적용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이외에도 가상인간·챗봇 AI 기업 솔트룩스, 3D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다쏘, 슬립테크(수면 기술) 기업 에이슬립 등의 전시관을 방문했다. 위성기업 막사테크놀로지와의 만남에서는 이프랜드, 도심항공교통(UAM), 비전 AI 등 SK텔레콤의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공동 사업 등을 논의했다.

유 대표는 “이번 CES에서는 전 세계 글로벌 AI 기업들이 참여해 다양한 AI 기술과 적용 사례들을 제시했다”며 “SKT는 이들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추진해 글로벌 톱 수준의 AI 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성국(yu.sungku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