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CES 2023' 서울시 전시관에 66개 기업…14곳 혁신상 받아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3'에서 66개 기업의 혁신기술을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 이틀째인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엑스포의 유레카 파크로 불리는 홀G에 K-스타트업 기업들의 전시관이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주 전시장인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에 조성한 서울기술관에 15개 사, 유레카파크에 마련된 K-스타트업 통합관에 51개 사가 참여했다. 이 중 14개 사가 CES 2023 혁신상을 받았다.

운영 기간(5∼8일) 서울기술관에선 '스마트 교통 도시, 친환경 도시 서울'을 주제로 대형 스크린을 활용한 3D 영상 상영, 메타버스 체험 부스 등으로 볼거리를 제공했다. K-스타트업 통합관은모빌리티·바이오와 헬스케어·ESG(환경·사회·지배구조)·제조·데이터 등 5개 분야로 전시를 구성했다.

지난 5일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기술관에서 'CES, 서울로의 초대'를 주제로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어 국내 스마트 모빌리티와 ESG 분야 기업 14개가 투자자를 상대로 혁신 기술을 소개했다. 한국 기업과 현지 투자자 간 투자 유치의 접점을 확대하는 '한-미 투자자 스타트업 네트워킹 포럼', CES 관계자를 초청한 네트워킹 행사인 '서울 나이트' 등도 열렸다.

5일(현지시간) 미국 소비자가전쇼(CES) 2023에서 서울의 미래 비전과 디지털 인프라 기반을 소개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서울산업진흥원
김현우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는 "스마트 모빌리티와 ESG 기술이 만들어가는 편리하고 아름다운 서울의 생활상을 CES라는 글로벌 무대를 통해 효과적으로 선보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참가 기업과 글로벌 기업, 투자자 등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천인성(guch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