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만원 두장으론 커트도 못한다…무섭게 뛰는 서비스 물가

실생활과 밀접한 개인서비스 요금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미용‧세탁‧목욕 요금 상승률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2~3배가량 높았다. 특히 개인서비스 중에서도 인건비 비중이 높은 항목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커트 17%, 목욕·세탁 16% 올랐다
6일 한국소비자원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지역 미용(여성 커트) 요금은 평균 2만1154원이다. 지난해 중순 2만원을 넘긴 데 이어 2만1000원까지 넘어섰다. 만원짜리 지폐 2장을 가지고는 머리 한 번 자르기도 힘들어졌다는 뜻이다. 미용 요금은 전년 같은 달엔 1만8077원이었다. 1년 새 3000원이 넘게 오르면서 인상률이 17%에 달한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같은 기간 서울지역에서 평균 7308원이었던 세탁비(정장 드라이클리닝 기준)는 8462원으로 올랐다. 1년간 인상률이 15.8%에 달한다. 1주일에 2벌씩 드라이클리닝을 맡겼다면 세탁비 부담이 월 1만원씩 늘어난 셈이다.

목욕료는 16.3%(7538원→8769원), 여관 숙박료는 12.4%(4만3462원→4만8846원), 남성 이발소 커트 비용은 6.3%(1만923원→1만1615원) 올랐다. 소비자원은 이렇게 5개 품목을 이용이 빈번한 개인서비스로 보고 가격을 집계한다. 가장 적게 올랐다는 남성 커트 가격 인상률도 지난해 전체 소비자물가상승률(5.1%)을 넘었다.

비수도권도 서비스가격 가파른 상승세
서울뿐 아니라 비수도권도 서비스가격이 급등했다. 특히 울산과 전북은 세탁요금이 1년 새 20% 넘게 올랐다. 지난달 울산 평균 세탁비는 9600원으로 전년 같은 달(7800원)보다 23.1% 상승했고, 전북은 8840원으로 1년 전(7340원)보다 20.4% 올랐다. 제주도의 경우 지난달 평균 세탁비가 1만500원에 달했다. 1년 전엔 9250원이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서 품목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개인서비스 중에서도 인건비 비중이 높은 항목의 가파른 상승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예컨대 지난달 대리운전이용료는 전년 같은 달보다 11.6% 올랐는데, 승용차임차료는 반대로 9.6% 떨어졌다.

엔진오일교체료(10.4%), 세차료(8.2%), 간병도우미료(9.0%) 등 기술이나 노동력이 들어가는 서비스 품목의 가격상승률은 대부분 전체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상회했다. 고물가가 이어진 데다 구인난까지 겹치면서 임금이 덩달아 올라서다.



정진호(jeong.j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