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60도 접고, 잠자리 눈처럼 본다…디스플레이 또 한번 진화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전자ㆍ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에서 ‘플렉스 인앤아웃’을 공개했다. 박해리 기자

이제 접는 것을 넘어 어떻게 접느냐가 관심사다. 5~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에서 삼성·LG가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맞붙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안쪽과 바깥쪽으로 모두 접을 수 있는 ‘플렉스 인앤아웃’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플렉스 인앤아웃 스마트폰이 출시돼 사진을 촬영한다면 찍는 사람도, 찍히는 사람도 양면에서 모두 화면을 볼 수 있어 찍히는 사람 본인이 화면에 어떻게 나오는지 알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현재 상용화한 폴더블 스마트폰은 외부 디스플레이 때문에 기기가 두껍고 무겁다는 단점이 있다”며 “디스플레이가 360도로 접히면 이런 단점을 보완해 기기를 더 가볍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디스플레이를 살펴보니 힌지(접히는 경첩 부분) 구조도 개선해 접었을 때 생기는 들뜸 현상도 보이지 않았다.


‘플렉스 하이브리드’ 실물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왼쪽에는 폴더블 기술을, 오른쪽에는 슬라이더블 기술을 적용했다. 한쪽은 접고 펼 수 있고, 다른 한쪽은 패널을 당기면 늘어난다. 그동안엔 접었다 펴거나(폴더블) 늘리는(슬라이더블) 것 중 하나만 가능했다. 8형에서 한 번 펴면 10형이 되고, 한 번 더 늘리면 12.4형까지 넓어진다. 기기 하나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기능까지 누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올해 처음 CES에 전시 부스를 차린 LG디스플레이 역시 양쪽으로 다 접을 수 있는 8.03형 ‘360도 폴더블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접을 수 있는 17형 폴더블 올레드도 전시했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전자ㆍ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에서 안쪽과 바깥쪽으로 모두 접을 수 있는 360도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최은경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전자ㆍ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에서 메타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3세대 OLED TV 패널을 전시했다. 왼쪽이 2세대, 오른쪽이 3세대 패널이다. 최은경 기자

LG디스플레이의 주무기는 따로 있었다. 신기술 ‘메타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3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중(重 )수소를 적용해 휘도(화면 밝기)를 높인 2세대 OLED TV 패널을 발표했었다.

메타 테크놀로지는 빛 방출을 극대화하는 초미세 렌즈와 휘도 강화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22%가량 개선하고, 휘도와 시야각의 한계를 극복한 기술이다. 기존 대비 휘도는 60%, 시야각은 30% 개선했다. 424억 개 마이크로 렌즈를 고도로 정밀하게 만들어 내부 반사로 소실되는 빛까지 외부로 방출한 것이 휘도 강화의 비결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잠자리가 수백만 개의 볼록한 겹눈 구조로 360도를 보는 것처럼 현존 TV 중 가장 넓은 시야각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실제 부스 투어에서 메타 기술을 적용한 패널을 보니 화면을 돌려도 밝기가 그대로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기술은 4K 55·65·77형과 8K 77·88형 등 프리미엄급 OLED TV 패널에 우선 적용된다.



최은경.박해리(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