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CES 명물 된 ‘카멜레온카’…더 화려하게 돌아왔다 [영상]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 기조연설에서 올리버 집세 BMW그룹 회장이 외관 색상을 바꿀 수 있는 'BMW i 비전 디' 콘셉트카를 소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세계 최대의 가전·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사우스홀 앞 야외 부스. 관람객 30여 명이 전기차 두 대를 둘러싸고 있었다. 퍼즐처럼 부분적으로 주황색·빨간색·주황색 등으로 나뉘어 있던 차량 외관이 보라색 계열로 바뀌더니 잠시 뒤 흰색, 노란색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관람객들은 빠르게 바뀌는 차량 외관 색상을 보며 영상을 촬영했다. 차체 색상이 바뀔 때마다 바퀴도 색상이 달라졌다.

이 전기차는 전날 올리버 힙세 BMW그룹 회장이 소개한 콘셉트카 ‘i 비전 디(Dee)’다. 전자책에 사용하는 전자잉크(E-잉크) 원리를 활용해 차량의 외관 색상을 바꿀 수 있다. 지난해 CES에서 소개한 ‘iX 플로우’에 이은 차세대 ‘카멜레온 카’다. iX 플로우는 흰색과 검은색·회색 등 무채색으로 바뀌었지만 i 비전 D는 32가지 색상으로 변할 수 있다. 체크 문양, 무지개색도 가능하다.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 행사장에 외관 색상을 바꿀 수 있는 'BMW i 비전 디'가 전시돼 있다. AFP=연합뉴스

‘디’는 디지털 이모셔널 익스피리언스(Digital Emotional Experience)를 뜻한다. BMW는 이름에 운전자와 차의 관계를 한층 더 가깝게 만든다는 취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i 비전 디는 운전 정보를 보여 주는 어드밴스드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차량 전면 유리 전체로 확대했다. 또한 음성 언어를 통해 운전자의 기분에 따라 그릴 형태를 바꿔 기쁨과 놀람 등 표정을 표현한다. 올리버 집세 BMW 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이런 기술은 자동차 업계의 미래이자 운전의 진정한 즐거움과 가상 경험의 융합을 의미한다”며 “향후 차세대 모델 출시와 관련해 디지털화 기술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경(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