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터쇼 된 가전쇼…소니는 TV 대신 전기차, MS·아마존도 모빌리티 신기술 공개

미국 로봇 배송업체 오토노미가 공개한 ‘오토봇 예티’를 취재진이 둘러보고 있다. 오토 예티는 완전 자율주행 역량을 구현하는 첫 배송 로봇이다.
알래스카 오로라는 65형(대각선 163㎝) 대형 화면의 끝자락까지 흐릿하거나 번지지 않고 또렷이 담겨 있었다. 캐나다 밴프의 빅토리아 빙산은 에메랄드빛을 투영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노스홀.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3’ 개막을 하루 앞두고 LG디스플레이는 신기술 ‘메타 테크놀로지’ 설명회를 열었다. 이 회사 김한섭 전무는 “빛 방출을 극대화하는 초미세 렌즈와 휘도(화면 밝기)를 높이는 소프트웨어를 결합했다”며 “현존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중 가장 밝으면서도 에너지 효율은 높이고, 수명을 연장한 친환경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정상화하는 CES 2023은 이렇게 개막 전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소니, BMW 등은 이날 일제히 미디어데이 행사를 통해 신기술·신제품을 공개했다. 핵심 키워드는 초(超)연결과 모빌리티 확장, 친환경이었다.

LG전자 부스 사전 투어에서 취재진들이 세계 최초로 전원을 제외한 모든 주변기기와 무선으로 연결하는 LG시그니처 올레드M 앞으로 지나고 있다.
올해에도 3800여 참여 기업·기관 중 가장 넓은 3368㎡(약 1000평) 규모의 부스를 차린 삼성전자는 초연결을 화두로 삼았다. TV와 로봇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등 각각의 가전제품이 손가락 하나만 움직이면 ‘하나의 제품’처럼 구동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스로 기능을 업데이트하기도 하고, 타사 제품과도 연동된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LG전자는 전시장 공중에 TV를 매달아 ‘선이 없다’는 사실을 부각시켰다. 주변 기기와 연결된 ‘제로 커넥트’ 박스를 통해 스크린 주변에 전원을 제외한 모든 선이 사라지게 한 기술이다.

‘SONY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소니혼다모빌리티가 새전기차 브랜드명 ‘아필라’와 함께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있다. [AP·뉴스1·연합뉴스]
무엇보다 이번 CES는 모빌리티의 진화가 인상적이었다.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세계에서 가장 큰 오토쇼 중 하나’라고 홍보했다. 일본을 대표하는 전자업체 소니는 매년 선보이던 TV 대신 자동차를 전면에 세웠다. 지난해 ‘비전S-02 콘셉트’라는 전기차에 이어 혼다와 공동 설립한 ‘소니혼다 모빌리티’를 통해 ‘아필라’를 소개했다. 미즈노 야스히데 소니혼다 모빌리티 최고경영자(CEO)는 “자동차는 ‘움직이는 엔터테인먼트 공간’이 될 것”이라며 “2026년 북미에 첫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로피의 자율농업 로봇 센티V. 농작물에 대한 위협을 탐지하기 위해 정찰 및 수확 데이터를 제공한다. [UPI=연합뉴스]
지난해 CES에 불참했던 마이크로소프트(MS)·구글·아마존 등 미국 빅테크 기업들은 모두 대형 부스를 열어 ‘귀환’했다. 교집합은 역시 모빌리티였다. MS와 아마존은 별도로 모빌리티 부스를 마련했다. 두 회사는 각각 벤츠·다임러, 현대차 같은 완성차 업체에 제공한 클라우드와 차량용 솔루션을 전시할 예정이다. 엔비디아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지포스 나우’를 현대차·폴스타(볼보의 전기차 브랜드)·BYD 등에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세계 최대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인 ‘스팀’과 연동하면서 자동차에서도 콘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CES의 한 부스에서 직원이 증강현실을 사용해 얼굴에 눈썹을 인쇄하는 것을 돕는 로레알의 스마트 브로우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구글은 5일 자동차 전용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오토’의 새 기능을 공개한다. 안드로이드폰으로 자동차 내 디스플레이에 바로 연결해 목적지 탐색이나 전화 통화,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친구와 가족을 지정해 자동차 디지털 키를 공유하는 기능은 곧 삼성 스마트폰에 적용된다.

라스베이거스 시저스팰리스호텔 1층에 위치한 도미니크 안셀 베이커리에서는 한 시간에 쿠키 75개를 만들어내는 ‘쿠키샷 자판기’가 인기를 끌었다. 24시간 주 7일 끊임없이 쿠키를 만들어낼 수 있는 ‘로봇 셰프’다. 베이커리 주인 도미니크 안셀은 “우리 고객들이 하루 종일 집에서 갓 구운 것처럼 신선한 쿠키를 맛볼 수 있다는 게 흥분된다”고 말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산업 간 융합, 구조 변화를 통해 ‘조용한 혁신’이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최은경.심서현.박해리(choi.eu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