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짝퉁 소리 듣겠다"…한글로 '구찌' 쓰인 320만원짜리 신상 옷

5일 구찌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인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인터로킹 G 코튼 티셔츠'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한글 로고가 그려진 제품을 선보였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구찌 코리아는 이날부터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을 선보였다.

설날 캡슐 컬렉션으로 출시된 이번 한정판 제품은 남성 및 여성 의류, 핸드백 등 총 46종으로 한국에서 판매된다.

가장 고가의 제품은 580만원짜리 여성용 리버서블 울코트다.

한글로 브랜드명을 표기한 제품들도 눈에 띈다. 320만원짜리스웨트 셔츠의 경우 구찌를 상징하는 모노그램을 바탕으로 'GOOD LUCK', '구찌'라는 문구가 함께 달렸다.

구찌는 "유서 깊은 모노그램에 맥시멀한 감성을 담았다. 영어와 한국어로 각각 쓰인 패치로 매력을 강조했다"고 소개했다.
5일 구찌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인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점보 GG 스웨트셔츠'

또 다른 반팔 제품 역시 옷 가운데 구찌 로고와 함께 한글로 '구찌'가 쓰여 있었다. 가격은 89만원이다.

이 외에도 가방, 신발, 지갑, 의류 등 제품이 '코리아 익스클루시브'로 판매 중이다.

온라인에선 참신하고 재밌다는 반응도 나왔지만 다소 촌스럽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부는 "동묘 가면 있을 것 같다", "짝퉁이냐는 소리 듣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구찌가 한국 시장을 위한 한정판 상품을 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1년 평창 올림픽을 기념해 주황색과 흰색의 조화를 이룬 '평창 캡슐 컬렉션'도 선보였다. 지난해 7월에는 '제주 익스클루시브' 아이템들을 선보이기도 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