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CES 2023] 세계 최고속 ‘18분 배터리’, 줄서서 체험한 UAM…SK의 CES 2023

CES2023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SK온의 SF배터리. [SK온]
SK온의 급속충전(Super Fast) 배터리 탄생 배경이 공개됐다. SF 배터리는 18분 만에 80%까지 충전돼, 전기차 배터리 중 충전 속도가 가장 빠르며 CES 2023에서 ‘최고 혁신상’(내장기술 분야)을 받았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 가전 쇼로, 지난 5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스 열리고 있다.

5일(현지시간) SK온에 따르면, SF배터리는 지난 2018년 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18분 안에 완전 충전되는 배터리를 만들어줄 수 있느냐”는 요청에서 시작됐다. 당시 완성차 업체가 기대하는 급속충전 시간은 30분대였고, 양산품은 50분대였다. 고객 수요를 확인한 SK온은 앞서 2016년부터 꾸렸던 급속충전 태스크포스(TF)팀을 강화,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그 결과 음극저항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특수 코팅 공법과 충전 속도를 올려줄 신소재를 개발했고, 코팅에서 셀 저항을 발생시키는 접착제(SBR) 사용을 최소화하는 신공정도 적용했다. 배터리 수명이 단축되는 급속충전 배터리의 단점도 보완했다.

이렇게 3년 만에 SF 배터리가 개발됐고, 2021년 SF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출시되자 사전 계약 첫날 하루 만에 1년 목표 판매량을 달성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 (현지시각) 개막한 CES2023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SK온의 SF배터리를 관람객들이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SK온]

5일 개막한 CES에서 SF 배터리는 넷제로(탄소 감축) 실천을 강조한 SK 전시관의 ‘친환경 모빌리티’ 구역에 소개됐다. 함께 전시된 전기차 배터리팩 S팩은 모듈 크기는 키우고, 격실 디자인으로 빈 곳은 막아 배터리팩 전체로 열이 번지는 것을 막아 효율을 높였다.

SK 계열사와 파트너사의 넷제로 기술 40종이 총 망라된 전시관에서도 단연 관람객의 인기를 끈 것은 부산역-동백섬 구간 도심항공교통(UAM) 가상 체험기기였다. 실물 크기의 UAM에 올라타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쓰면 2030년 부산 엑스포 현장이 펼쳐지고, 부산역 앞에서 출발한 UAM이 광안대교와 해운대 빌딩 숲을 지나 3분 만에 동백섬에 도착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여기에는 SK텔레콤의 자회사 사피온의 AI 반도체를 장착한다는 콘셉트다.

이날 최재원 SK온 대표(수석부회장)와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과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도 SK 부스를 찾았다. 최 수석부회장은 “전시를 둘러보면 SK그룹이 하는 넷제로 활동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온도 조속한 시일 내에 흑자 전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이어 삼성전자 등 국내외 기업 전시관을 둘러봤다. 박정호 부회장은 “SK의 전시는 기술 이상의 종합적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며 “SK하이닉스가 반도체를 싸게 공급함으로써 IT 용량이 무한대로 늘어나는 것 등이 계속 혁신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SK 전시는 미디어 아트 기술을 활용, 탄소 감축 노력이 좌우할 미래를 대조해 보여준다. 넷제로를 행동에 옮기지 않고 맞이한 2100년, 해수면 상승으로 뉴욕·상하이·카이로·런던 같은 대도시와 빅벤·자유의여신상·스핑크스 같은 주요 상징물이 물에 잠기는 가상의 모습을 눈과 귀로 실감하게 한다. 이어 ‘SK, 어라운드에브리 코너’에서는 SK의 넷제로 기술을 6개 주제로 나눠 보여준다. SK시그넷의 충전 기술, SK어스온의 CCS(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 SK에코플랜트의 폐기물 전 생애주기 디지털 관리 솔루션 ‘웨이블’ 등이 소개됐다.
SK에코플랜트의 폐기물 전 주기 관리 디지털 솔루션 웨이블(WAYBLE). CES 2023 스마트시티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심서현 기자]


전시의 마지막 코너는 관람객의 탄소 감축 실천을 다짐하는 ‘제로 아케이드’다. 관람객이 회전판을 돌려나온넷제로 실천방법을 다짐하면, 여기 나온 포인트만큼 SK가 동남아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에 기부한다. CES 부스를 차려 전시하는 과정에서 생성된 탄소를 되돌리겠다는 취지다.



심서현(shshi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