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억대연봉자 100만 시대…최상위 이직 시장에 플랫폼 뛰어들다

고액 연봉자 이직 시장에서도 플랫폼을 통한 채용이 통할까.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연봉 1억원 이상 채용 공모만 모은 억대 연봉 채용관 ‘리멤버 블랙’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리멤버 관계자는 “억대 연봉자를 타깃으로 채용 정보를 한데 모은 서비스는 리멤버 블랙이 국내 최초”라고 말했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동안 대기업 임원, 전문직 등 억대 연봉자 채용은 주로 헤드헌터나 지인 추천 등을 통해 이뤄졌다. 억대 연봉자의 경우 영입·이탈 방지에 더 큰 비용이 들고, 이들의 역량이 기업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어서다.

경력 이직을 주로 취급해온 명함 앱 리멤버가 이런 고액 연봉자 이직 시장에 뛰어든 건 억대 연봉자가 갈수록 늘고 있어서다.

국세청에 따르면 2021년 근로급여가 1억원이 넘은 근로자 수는 112만명으로,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2020년 91만명에서 22.6% 증가한 수치다. 금융권뿐 아니라 IT기업 종사자들의 몸값도 높아진 영향이다. 2021년 임직원 평균 연봉이 카카오는 1억7200만원, 네이버 1억2915만원, 엔씨소프트가 1억550만원을 기록했다.

리멤버는 증가하는 억대 연봉자와 관련 시장의 디지털화 수요에서도 사업성을 봤다. 기존 고연봉 이직 시장은 폐쇄적이었지만 플랫폼은 기업, 헤드헌터, 구직자들이 디지털화된 정보를 쉽고 빠르게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다. 대기업들이 불황 속에서 혁신을 모색하기 위해 외부 인재 영입에 적극적인 흐름도 영향을 미쳤다.

리멤버 블랙은 일정 조건을 갖춘 사람만 이용할 수 있는 인증제 형식으로 운영된다. 전년도 총 근로소득 1억원 이상을 인증해야 가입과 채용 공고 조회가 가능하다. 수수료는 해당 서비스에 공고를 올리는 헤드헌터와 기업이 낸다. 리멤버 관계자는 “억대 연봉자들이 기존에는 주변 지인을 통해 한정적인 채용 정보를 얻었다면 앞으로는 기준을 충족하는 채용 포지션만 더 쉽고 빠르게 탐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기존 잡포털과 달리 최상위 플레이어들을 위한 새로운 커리어 기회의 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여성국(yu.sungku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