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판매량 반토막 난 그랜저, 쏘렌토에 ‘내수 1위’ 내줬다

쏘렌토
기아의 쏘렌토(사진)가 지난 한해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출시된 쏘렌토는 20년 만에 국내 승용차를 대표하는 지위에 올라섰다. 지난 6년간 1위를 지켰던 현대차 그랜저는 2위로 밀렸다. 현대차·기아·한국GM·르노코리아·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지난해 실적을 집계한 결과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내수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9만2411대가 팔린 현대차 포터(상용차)다. 쏘렌토가 6만8902대로 승용차 부문 1위에 올랐다. SUV가 세단을 밀어내고 승용 부문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랜저는 2017~2021년 승용차 부문 5년 연속 내수 1위 모델이었다. 이전에는 주로 쏘나타(10만8438대·2016년)였다. 그랜저는 2017~2020년 4년 연속 10만 대 이상 판매 기록도 갖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현대차·기아를 비롯해 ‘르쌍쉐(르노+쌍용+쉐보레)’로 불리는 한국GM·르노코리아·쌍용차 등을 모두 합한 지난해 국내 완성차 5개사 실적은 국내 138만8476대, 해외(반조립 제품 포함) 600만8198대 등 739만6674대로 나타났다. 2021년 712만2347대(국내 143만3605대·해외 568만8742대)보다 3.9% 증가했다.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판매 실적은 5개사 모두 전년 대비 증가했지만, 내수는 3.1% 감소했다. 현대차·기아는 지난해에 전년 대비 2.7% 증가한 684만8198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한국GM·르노코리아·쌍용차는 모두 54만8476대를 팔아 전년(45만4309대)보다 20.7% 늘어난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7월 출시한 중형 SUV 토레스(2만2484대 판매) 덕분으로 내수와 해외 판매에서 모두 전년보다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올해에는 친환경차 판매가 늘어나 시장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 이호근 대덕대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전기차의 상품성이 개선되고 가격이 점점 저렴해지면서 내연기관 위주로 팔던 완성차 업체들의 판매 실적이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민상(kim.mins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