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폭풍때 한국인들 도운 그 美부부...BBQ가 1년간 치킨 쏜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인근에서 폭설에 고립된 한국 관광객들을 집으로 불러 2박3일을 함께 보낸 알렉스 캠파냐(왼쪽)가 다같이 준비한 식사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알렉스 캠파냐
제너시스BBQ 그룹이 미국 뉴욕주에서 눈 속에 고립된 한국인 관광객들을 도운 알렉산더 캠파냐씨 부부에게 1년 치킨 무료 상품권을 선물한다.

BBQ는 5일 "캠파냐씨 부부의 선행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치킨 상품권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BBQ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미국 내 BBQ 매장 수는 150여개다. 뉴욕주를 포함해 19개주에 진출해 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중앙일보와 만난 알렉스 캠파냐, 안드레아 캠파냐 부부는 눈폭풍 속에서 한국 관광객에게 베푼 선행을 두고 "그들이 필요로 했을 때 우리가 있었을 뿐, 누구나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펄로=이광조 기자
이 부부는 지난해 12월 23일 눈폭풍으로 뉴욕주 윌리엄스빌에서 고립된 한국인 관광객들과 버스운전자 등 10명을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했다.

한국인 관광객들은 당시 부부의 도움에 감사를 표하고자 제육볶음, 닭볶음탕 등 여러 한식을 조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캠파냐씨 부부는 "한국에서 온 새로운 친구들과 잊을 수 없는 연말 추억을 만들었다"며 "한국을 방문해 한국 문화와 음식을 경험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