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반인 10명 중 8명 "올해 집값 내릴 것"…전세도 하락전망

2023년 주택 매매가격 전망. 자료=직방

올해 집값이 내려 갈 것이란 부동산 전문가와 연구기관의 전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반인 10명 중 8명도 올해 집값이 더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2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에 따르면 이 회사가 지난달 12일부터 보름간 자사 앱을 통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3089명 중 77.7%가 올해 거주지역의 주택 매매 가격이 내려갈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오를 것이란 응답은 10.2%에 그쳤다.

주택 매매가격 하락 전망 이유. 자료=직방
서울 거주 응답자의 ‘하락’전망은 81.5%로 특히 높았다. 또 지방 5대 광역시(80.7%) 거주자도 하락할 것이란 응답이 80%를 넘었고 경기(74.8%), 인천(76.2%), 지방(75.3%)은 70%대를 보였다. 집값 하락 이유로는 ‘금리 인상에 따른 부담’(58.2%)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경기 침체 지속(19.5%),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는 인식(16.4%)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전셋값도 응답자 10명 중 7명꼴(69.5%)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상승할 것이란 답은 13.1%에 그쳤다. 전셋값 하락 전망 이유로는 ‘전세 대출 이자 부담으로 인한 전세 수요 감소’가 48.7%로 가장 많았다. 최근 몇 년간 가격 급등으로 현재 가격이 높다는 인식(18.2%), 임차보증금 반환 리스크(12.6%), 갭투자 관련 전세 매물 증가(11.1%)도 주요 이유로 꼽혔다.

월세는 상승(36.6%)과 하락(36.1%) 전망이 엇갈렸다. 수도권 거주 응답자는 상승 전망이 우세했고, 5대 광역시와 지방 거주 응답자는 하락할 것이라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하락’을 전망한 응답자는 ‘월세 물량 증가(52.7%)’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반면 오를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금리 인상에 의한 전세대출 부담으로 수요 증가(55.6%)’를 꼽았다.

직방 관계자는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비용 부담 증가와 수요 감소 등으로 하락 전망 의견이 많았고 매매와 전세 모두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는 인식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영주(humanest@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