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K텔레콤 유영상 대표 “2023년, AI 컴퍼니로 가는 도약-전환의 해”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제공.


[OSEN=임재형 기자] SK텔레콤 유영상 대표가 2023년을 맞아 ‘도약과 전환’을 강조했다.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 SK텔레콤이 발전을 위해 움츠려 있기 보다 적극적인 행보를 펼쳐야 한다고 알렸다.

2일 SK텔레콤 유영상 대표는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구성원들에게 보낸 신년사에서 “2023년을 AI 컴퍼니로의 도약과 전환을 하는 VISION 실행의 원년으로 삼자”고 당부했다. 유영상 대표는 2022년은 팬데믹 이후 뉴노멀의 서막을 보여준 한 해로 초유의 금리인상과 전쟁 발발로 인플레이션과 탈세계화의 시대가 도래하였으며, 이는 새해에도 불확실한 경영환경 요인으로 지속될 것이라 전망했다.

유영상 대표는 이런 상황에서 SK텔레콤은 움츠려 있기 보다는 올 한해를 ‘도약과 전환’의 해로 만들어 나가야 하며, 특히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AI 컴퍼니’ Vi-SION 실천과 성과를 가시화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에이닷의 성공적 안착을 통해 Global AI 서비스 사업자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유무선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기존 사업을 AI로 재정의하며, 타 산업의 AI 전환(AIX)도 적극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유영상 대표는 이를 바탕으로 궁극적으로는 Global Big Tech 수준의 서비스와 기술 역량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포부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유영상 대표는 지금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은 그 누구도 가본적이 없는 길이지만, 대한민국 통신과 ICT의 역사를 개척해온 자부심과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이 길을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유영상 대표는 “AI 컴퍼니 비전을 바탕으로 계묘년 올 한해 검은 토끼처럼 크게 도약(Big Leap)하여 내년부터는 크게 수확(Big Reap) 할 수 있는 기반을 다 같이 만들어 가자”라며 신년사를 마쳤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