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꽁꽁'…은평·마포 등 서북권 최저

지난 26일 서울 둔촌주공(올림픽파크포레온) 재건축 현장. 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3개월째 기준선을 밑돌고 있다. 뉴스1
아파트 매수 심리가 갈수록 얼어붙고 있다. 정부가 규제 완화를 예고했지만, 요지부동이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2월 넷째 주(26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0.2로 지난주(71)보다 0.8포인트 떨어졌다. 2012년 7월 부동산원이 매매수급지수를 조사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5주 연속 역대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63.1을 기록해 지난주(64)보다 0.9포인트 하락했다. 2012년 7월 첫째 주(58.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의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 주(99.6)이후 13개월째 100선을 밑돌고 있다.


서울 대부분 지역의 매수 심리가 악화했다.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의 지수가 지난주 58.0에서 이번 주 56.3으로 떨어져 서울 5개 권역 중 가장 낮았다. 영등포·양천·동작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61.3에서 60.1로 하락했으며, 종로·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역은 64.6에서 62.4로 2.2포인트 내렸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도 지난주 소폭 반등했으나, 이번 주 65.1로 다시 내려앉았다. 단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속한 동북권은 지난주 62.2에서 이번 주 62.3으로 미미하게 올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서울의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1만1525건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금리 인상과 고물가, 경기 침체 여파로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된 탓이다.

전세 시장도 고금리 여파로 이사 수요가 감소하며 수급이 줄었다. 전국 아파트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71에서 이번 주 70으로 하락했으며, 서울은 61.8에서 60.4로 하락했다.



김영주(humanest@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