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창의적 기술은 창의적 공간에서...볼보자동차,스톡홀름에 4번째 ‘테크 허브’ 열어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볼보자동차가 스웨덴 스톡홀름에 4번째 ‘테크 허브(Tech Hub)’를 열었다. 

테크 허브는 창의적이고 협력적인 근로 문화를 위해 꾸민 작업 공간이자 교류 공간이다. 지난달 인도 방갈로르 캠퍼스에 새로운 테크 허브를 열었고, 미국 서니베일과 스웨덴 룬드에도 테크 허브가 있다. 

스톡홀름 시내의 볼보 스튜디오 근처에 자리잡은 새 테크 허브는 2개 층에 걸쳐 7,500㎡ 이상의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데이터 과학 및 분석, 제품 관리, 온라인 비즈니스 및 사용자 경험에 숙련된 700명 이상의 볼보자동차 직원들을 위한 공간이자, 볼보자동차의 스톡홀름에서의 폭넓은 비즈니스 및 활동의 토대로 사용될 예정이다.

스톡홀름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기업들이 자리한 곳으로 세계 기술 분야에서 국제적인 매력을 지니고 있다. 볼보자동차는 이번 테크 허브를 통해 뛰어난 마인드를 지닌 여러 기술 인재들과 교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볼보자동차는 테크 허브를 새로운 비즈니스 기반이라고 여기고 있다. 미래 자동차 기술은 소프트웨어가 정의한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2030년까지 생산 차종을 모두 순수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비전을 제시한 볼보자동차는 최근 공개된 VOLVO EX90을 포함한 모든 차세대 전기차를 최첨단 코어가 장착된 컴퓨터로 구동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차량의 성능은 구매 후에도 무선 소프트웨어(OTA) 업데이트를 통해 꾸준히 향상된다.

볼보자동차의 최고 영업 책임자이자 부사장인 비에른 앤월(Björn Annwall)은 “볼보자동차는 이와 같은 전동화 전략과 소프트웨어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수백 명의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며, “새롭게 합류하는 직원 대부분이 새롭게 문을 연 테크 허브를 중심으로 활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 기업 부문 총괄, 한나 파거(Hanna Fager)는 “새로운 스톡홀름 테크 허브는 창의성과 협업을 촉진하도록 설계되었다”며, “모던한 스칸디나비아 디자인 특유의 감성이 돋보이는 건물 디자인은 볼보자동차가 지닌 브랜드로서의 강점을 반영하고 있으며, 광범위한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함께 일하고 협력할 수 있는 현대적이고 포용적인 일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톡홀름 테크 허브에서 근무할 팀은 직접적인 소비자 관계와 고객 여정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테크 허브 팀은 R&D 및 자율 주행 기술, 데이터 분석과 디지털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같은 분야를 담당한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