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당장 내려와” 주주 모였나… 머스크 트위터 CEO 퇴임 투표 57.5% 찬성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임재형 기자] 세계적인 사업가로 손꼽히고 있지만 각종 기행으로 구설수에도 많이 오른 일론 머스크(51)가 결국 SNS 플랫폼 트위터의 CEO에서 내려올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트위터 CEO 퇴임 안건’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57.5%가 찬성을 선택했다.

약 1일의 투표 기간이 종료된 20일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CEO 퇴임’에 대한 대중의 의견은 ‘찬성’ 이었다. 약 1700만 명이 투표한 결과 57.5%가 찬성, 42.5%가 반대의 의견을 냈다. 일론 머스크는 이전에도 투표의 결과에 따른 만큼 CEO 사퇴 건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 후임자에 대해선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 이후 본업인 테슬라 포함 양대 주주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트위터를 통해 행사하는 일론 머스크의 돌발 행동은 테슬라의 주가 안정성을 낮추고 있다. 440억 달러(약 55조 원)의 거금을 들여 인수한 트위터 경영을 위해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에 소홀하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올해 초 1억 달러를 넘겼던 테슬라의 시가 총액은 현재 4744억 달러로 절반 가량 쪼그라들었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 트위터를 통한 기행은 경영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가 지난 10월 트위터를 인수한 이후, 많은 브랜드는 ‘오너 리스크’를 우려해 광고를 중단했다. 일론 머스크는 경쟁 SNS 홍보 금지, 기자 계정 차단 등 걱정하던 대로 행동 중이다. 미국 투자은행 웨드부시 시큐리티의 애널리스트는 “광고주 이탈 이후 트위터의 연간 손실 금액은 40억 달러(약 5조 2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예측했다.

투표 결과가 나오자 경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테슬라는 장중 소폭 주가가 올랐다. 전일 종가(150달러) 기준 약 4% 상승한 155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만 일론 머스크가 CEO에서 내려온 이후에도 여전히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CNN 비즈니스는 “일론 머스크는 인수 후 트위터의 이사회를 해산했다. 고위 경영진의 자리는 비웠다”며 “일론 머스크는 회사의 유일한 소유주로서, 다음 CEO를 임명하고 의견을 전달할 힘이 있다”고 알렸다. /lisco@osen.co.kr


임재형(lisco@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