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AI컴퍼니 도약' 박차 나선 SK텔레콤, C-레벨 강화 조직 개편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용준 기자] AI컴퍼니 도약을 추진하고 있는 SK텔레콤이 2023년 조직 개편 및 임원인사를 12월 1일부토 단행했다. 

SK텔레콤측은 이번 조직 개편과 임원인사가 지난 11월 발표한 3대 추진전략의 구체적 실행방안과 함께 유영상 CEO가 SK브랜드 대표를 겸직하는 체제로 양사간 시너지 극대화에 나섰다. 아울러 C-레벨 조직 역시 재정비를 통해 책임 경영을 통한 비전 달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유영상 CEO는 "SK텔레콤가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기 위한 최적의 조직 구조를 구축하고, 책임 경영이 가능한 실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리더십 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조직 개편의 의미를 밝혔다.

SK텔레콤는 지난 11월 AI컴퍼니 비전 달성을 위해 AI서비스, AI 기반 재정의, AIX 등 3대 추진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조직 개편에서는 이를 추진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했다.

AI 추진단은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여 미래기획팀을 강화하고 서비스 기획/개발, AI 대화/데이터 기술 등 전문화를 통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디지탈혁신부서를 신설해 유무선 통신, 엔터프라이즈, 미디어 등 통신 분야의 기존 사업을 AI를 기반으로 재정의한다. 기존 사업들을 AI로 전환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전략을 담당한다.

AIX는 AI 핵심 기술과 우수 인재를 보유한 유망 기업 투자 등을 통해 AI 역량을 확보하고, 이를 회사 전반과 타 산업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SK텔레콤 유영상 CEO가 SK브로드밴드 대표를 겸직해 SK텔레콤과 SKB간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사업 영역과 함께 브랜드, 기업문화 등 전방위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SK텔레콤는 실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책임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치프 오피스(Chief Office) 기능 강화'에 나선다. 각 최고 레벨 조직은 서비스와 기능을 영역 별로 책임지고, AI컴퍼니 도약과 파이낸셜 스토리 달성에 집중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는 2023년 임원인사 관련 상사와 동료, 그리고 구성원 등 모두에게 인정받는 실력과 리더십을 보유한 인재를 임원으로 선임하고 실력있는 인재들에게 과감히 기회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는 이번 인사를 통해 20명의 임원을 새롭게 임명했다.

유영상 CEO는 "AI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와 기술 경쟁력을 극대화해 AI 컴퍼니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하며 "SK텔레콤와 SKB가 한 팀으로 사업 영역에서 굳건한 성장을 만들자"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