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칸타라가 따로 손질한 주문제작의 'BMW M4 컴페티션'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알칸타라가 따로 손질한 '주문제작 BMW M4 컴페티션'의 모습이 공개됐다. 알칸타라 특유의 질감으로 차량 내부가 마감된 M4다.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알칸타라는 이탈리아 현지 시간으로 11월 23일, BMW 이탈리아와 협업한 원오프 BMW M4 컴페티션을 공개했다. 원오프 모델은 주문 제작 방식으로 만들어진 차량을 뜻한다.

알칸타라만의 커스텀 인테리어가 적용된 BMW M4 컴페티션은 밀라노에 있는 '하우스 오브 BMW'에 전시됐다. 이번 원오프 에디션은 BMW의 자회사 BMW M GmbH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M시리즈를 기반으로 했다. 

인테리어 색상은 블랙과 옐로우의 대비 및 조화로 구성됐다. 

시트, 헤드라이너, 기둥, 도어 패널에는 블랙 알칸타라 스티치로 배경을 깔고 하이라이트를 주는 지점에는 선명한 옐로우 리버리 컬러의 알칸타라를 배치했다. 옐로우 리버리 컬러는 알칸타라와 BMW의 오랜 파트너십을 기념하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차량 외부에도 같은 색상이 쓰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헤드레스트는 M의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로고와 BMW 50 Jahre 로고를 수놓아 마무리해 이탈리아 장인정신의 우수함을 강조했다. 중앙 시트의 형태와 도어 패널의 직조 방식 등의 1972 BMW 3.0 CSL에서 영감을 받은 세부 디자인은 과거와 미래의 연결고리로 작용한다. 

이번 원오프 모델의 특징적 요소 중 하나로 사이드 도어 패널에 레이저 작업으로 재현된 밀라노의 스카이라인을 꼽을 수 있다. 라이프스타일과 패션의 도시 밀라노는 두 브랜드의 기반이자 프로젝트의 탄생지로 알려져 있다. 

밀라노 스카이라인 각인.

밀라노 스카이라인 각인.


마시밀리아노 디 실베스트레 BMW 이탈리아 회장은 "2022년은 고성능 스포츠카를 생산해온 BMW M의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해로, 이탈리아 대표 디자이너 조르지오 주지아로(Giorgio Giugiaro)가 디자인했던 M1을 시작으로 한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며 “이탈리아 기업 알칸타라와 원오프 BMW M4 컴페티션을 제작함으로써 BMW M의 50주년을 뛰어난 이탈리아 디자인과 최첨단의 지속가능성을 갖춘 소재로 기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드레아 보라뇨 알칸타라 S.p.A회장은 "BMW와 공동된 가치를 기반으로 협업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알칸타라는 드라이빙 특유의 감각적 경험을 해치지 않으면서 M 시리즈만의 스포티함과 가벼움을 부각시키고, 편안함과 내마모성을 갖춘 스포티한 승차감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