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증시, 블프 '소비' 주시하며 혼조세로 출발

뉴욕증시, 블프 '소비' 주시하며 혼조세로 출발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소비자들의 구매력을 주시하며 상승했다.
이날은 추수 감사절 다음 날로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한다.
25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10시 31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3.25포인트(0.39%) 오른 34,327.31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39포인트(0.08%) 상승한 4,030.65를, 나스닥지수는 35.67포인트(0.32%) 하락한 11,249.65를 나타냈다.
전날은 추수감사절로 휴장했으며, 이날도 거래 시간이 평소보다 짧아 한산한 모습이다.
다우존스 마켓 자료에 따르면 1950년 이후 71번의 블랙 프라이데이 동안 미국 주식시장이 오른 날은 50번으로 절반을 넘는다. 해당 기간 블랙 프라이데이에 S&P500지수는 평균 0.3% 올랐다.
투자자들은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소비가 얼마나 증가할지를 주시하고 있다. 지난 3분기까지 소비자들은 계속 소비를 늘려왔으나, 소매업체들의 실적 경고로 연말 쇼핑 기대는 크게 줄어든 상태다.
미국 전국소매연합회(NRF)에 따르면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부터 다음 주 월요일인 사이버 먼데이까지 1억6천630만 명의 쇼핑객이 쇼핑에 나설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0만 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자료 집계를 시작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자들의 지갑이 얼마나 열릴지는 미지수다.
S&P글로벌 마켓츠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이번 연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늘어날 것으로 보여 지난해의 12.6%보다 둔화할 전망이다. 다만 펜데믹 이전 수준보다는 높다. 인플레이션을 반영할 경우 매출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비자들이 이전보다 물건이 비싸져 더 적게 살 것이라는 의미다.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는 점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전날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3만1천987명이 발생해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처음으로 3만 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베이징을 비롯한 많은 도시에서 방역 기준을 다시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이 이날 늦게 지급준비율을 0.25%포인트 인하해 5천억 위안의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으나 경기를 얼마나 떠받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인민은행의 이번 지준율 인하는 지난 4월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 인하다.
S&P500지수 내 기술, 통신, 자재(소재) 관련주가 하락하고, 유틸리티, 헬스, 부동산, 에너지 관련주는 올랐다.
개별 종목 중에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주가가 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액티비전 인수에 대한 반독점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4% 이상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0.09% 올라 강보합권에서 거래됐다.
테슬라 주가는 중국에서 8만 대의 리콜 소식에도 완전 자율 주행(FSD) 베타 버전이 모든 북미 고객들에게 접근 가능해졌다는 소식에 0.3%가량 올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가는 지난 22일 구단이 매각 등 전략적 옵션을 검토한다고 밝힌 영향으로 이날도 18% 이상 올랐다.
아마존 주가는 미국과 30개가량의 국가에서 근로자들이 블랙 프라이데이에 급여 인상을 요구하는 시위에 나설 계획이라는 소식에 0.3%가량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연휴 시즌의 소비가 연말 미국 가계의 소비력을 확인할 주요 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얼람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블랙 프라이데이를 시작으로) 연휴 시즌에 돌입하면서 우리는 생계비 위기 속에 가계들이 얼마나 지출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초기 신호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증시도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08% 하락했고, 영국 FTSE지수는 0.11% 올랐다. 프랑스 CAC 지수는 0.08% 하락했고, 범유럽지수인 STOXX600 지수는 0.15% 하락하고 있다.
국제유가는 소폭 올랐다.
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41% 오른 배럴당 78.26달러에, 내년 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0.12% 상승한 배럴당 85.44달러를 나타냈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제뉴스공용1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