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00원 효과' 놀라웠다…쓰레기 5t 쏟아지던 우도서 생긴 일 [e즐펀한 토크]

“다회용컵 사용하니 쓰레기 20~30% 수준으로”
제주 우도를 찾은 관광객이 제주 우도 페트병수거기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 제주관광공사
지난 23일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우도(牛島)의 한 카페. 관광객 문지나(40·경기도)씨는 커피를 주문하며 보증금 1000원을 더 냈다. 그러자 카페측은 테이크아웃용으로 다회용 플라스틱 컵에 커피를 담아줬다. 문씨는 “다회용 컵을 사용하는 게 우도 쓰레기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카페 매니저인 문병욱(31)씨는 “우도를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1회용품 쓰레기가 너무 많이 발생했는데 다회용컵을 지급하면서 확 줄었다”며 “1000원 효과인 것 같다”고 말했다.

1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고자 지난 8월 우도에 도입한 1000원 보증금 지급제(다회용컵 보증금제)가 큰 효과를 내고 있다. 보증금제를 도입한 카페 등에서 발생하는 1회용품 쓰레기가 종전보다 20~30% 수준으로 줄었다고 한다.

관광객 몰리자 우도 ‘쓰레기 섬’ 우려
23일 오전 제주 우도에 도착한 관광객들이 배에서 내려 관광지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 최충일 기자
우도 인구는 1700여 명이지만 관광객은 이보다 1000배이상 많다. 한 해 200만명 이상 관광객이 방문한다.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이 올해 중순까지 176곳으로 10년 전인 2012년 18곳보다 10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 때문에 우도 하루 평균 쓰레기 발생량은 비수기에는 3t, 여름철 등 성수기에는 5t에 달한다. 이 바람에 하루 처리용량 1.5t인 우도 소각장에서 감당할 수 없다. 최대 1만739t을 수용할 수 있는 매립장도 포화상태여서 일부 쓰레기가 제주도 본섬으로 반출되는 실정이다. 쓰레기 상당량은 카페 등에서 나온 일회용품이었다. 이대로 가다가는 ‘쓰레기 섬’이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왔다.

‘다회용 컵 보증금제’…플라스틱 쓰레기와 전면전
제주 우도의 한 카페를 찾은 제주도민이 카페 다회용컵 반납기를 사용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이에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가 나섰다. 다회용 컵 보증금제를 도입하면서 플라스틱 쓰레기와 전면전을 선포했다. 현재 우도 13개 카페와 여객선 대합실 2곳에서 다회용 컵 보증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들 카페와 대합실에는 다회용컵 무인반납기가 설치됐다. 고객이 사용한 다회용컵을 이곳에 반납한다.

다회용컵을 반납하면 보증금 1000원을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포인트 앱을 다운 받은 후 전용기기를 이용하면 현금 대신 1100원이 적립된다. 이 포인트는 5000점 이상 모이면 현금화하거나 OK캐쉬백으로 전환할 수 있다.

이렇게 수거한 다회용컵은 제주시내 전문 세척장인 에코제주센터에서 7단계 공정을 거쳐 세척해 재활용한다. 현재는 음료 전용 다회용컵뿐이지만 조만간 아이스크림 전용 다회용컵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 다회용컵은 지난해 7월 스타벅스 제주 매장 4곳에서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전국 카페 프랜차이즈와 소상공인, 기업·기관 사내카페, 대학교 등으로 사용처를 넓혀 나가는 중이다.

우도 다회용컵 3달 여 만에 1만개 넘게 수거
제주 우도에서 사용되는 다회용컵. 최충일 기자
제주 우도에서 에코제주센터에 들어온 다회용컵은 지난 8월부터 지난 20일까지 1만1200개에 달한다. 강봉석 제주관광공사 관광산업혁신그룹장은 “내년 중순쯤에는 다회용컵을 우도에서 직접 씻을 수 있는 전문세척장을 세울 계획”이라며 “제주도 축소판으로 볼 수 있는 우도에서 전국 자원순환의 롤모델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검멀레 해변 인근 유휴시설을 활용해 플라스틱과 다회용컵 자원순환 시스템 거점인 ‘플라스틱 스테이션’을 조성했다. 또 페트병 자원순환 시스템도 있다. 이 시스템은 AI(인공지능)를 기반으로 뚜껑 분리 여부, 라벨 제거 여부, 페트병 용량 등을 인식해 포인트를 제공한다. 압축 방식으로 8분 만에 100개의 페트병을 처리하고, 800개까지 수거가 가능하다.

우도의 한 카페 매니저 박노열(33)씨는 “3~4달 전만 해도 하루 400~500개에 달하던 일회용컵이 없어지자 쓰레기가 확연히 줄어들었다”며 “하루 50ℓ 쓰레기봉지 3~4개를 써도 모자랐지만, 이달 들어서는 1개도 채워지지 않아 놀라움과 보람이 크다”고 말했다.


“우도 들어갈 때, 청정 실천 서약하세요”
23일 오전 제주 우도 도항선 터미널에서 제주관광공사 신영배 매니저가 관광객에게 '청정 우도를 위한 실천' 서약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이와함께 제주관광공사는 우도를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청정 우도를 위한 실천’ 디지털 서약을 받는다. 서약을 권유한 제주관광공사 직원들은 디지털 서약을 한 관광객에게 ‘U-do! UDO’ 캠페인 마크가 새겨진 기념품을 전달했다. 청정 우도를 위한 당신의 작은 실천이라는 ‘You-do! 우도’ 의미다. 그래서 ‘U-do! UDO’ 캠페인에 ‘우도에 왔다면 재활용과 재사용을 기억하세요’라는 슬로건이 붙었다. 플라스틱 페트병 자원순환과 다회용컵 순환 시스템 등이 주요 실천 내용이다.


가족과 함께 우도에 들어가기 전 디지털 서약을 한 이희재(36·충남 아산)씨는 “우도가 쓰레기로 신음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서약을 했다”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풍광을 기대하며 제주를 찾고 있는 만큼, 이를 지키기 위한 노력에 적게나마 동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우도, 한해 200만명 찾아
23일 오전 제주 우도 도항선 터미널에서 관광객들이 '청정 우도를 위한 실천' 서약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도에 따르면 2011년 88만5487명이던 우도 관광객은 2012년 102만7223명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어 2015년에는 205만739명이 방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2019~2021년)에도 한해 최소 100만명, 최대 180만 명이 찾았다.



최충일(choi.choongi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