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누녜스 철벽수비’ 김민재, 부상투혼으로 무실점 수비진 이끌다 [오!쎈 알 라이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알 라이얀(카타르), 서정환 기자] ‘괴물수비수’ 김민재(26, 나폴리)가 부상투혼을 발휘하며 한국의 무실점을 이끌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중원을 지휘했다. 큰 정우영과 황인범이 공수를 조율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맡았다.

‘괴물수비수’ 김민재 대 루이스 수아레스, 다윈 누녜스의 맞대결이 최고의 관심사였다. 빠른 스피드의 수아레스와 엄청난 피지컬의 누녜스 둘 모두 매우 상대하기 어려운 월드클래스 공격수들이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전반 21분 한국이 결정적 위기를 맞았다. 김민재가 순간적으로 누녜스를 놓치면서 누녜스가 슈팅을 시도했다. 다행히 타이밍이 맞지 않아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한 번의 방심이 바로 실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전반 26분 아찔한 상황이 또 나왔다. 우루과이가 역습장면에서 패스로 김민재의 패스를 따돌렸다. 골키퍼 김승규가 재빠른 판단으로 펀칭을 해내 겨우 위기를 모면했다. 전반 43분 우루과이 코너킥 상황에서 고딘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한국입장에서 천운이었다.

위기의 순간마다 김민재가 나섰다. 후반 10분 우루과이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올라오자 김민재가 걷어냈다. 결국 수아레스는 골을 기록하지 못한채 후반 18분 에딘손 카바니와 교체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누녜스를 막던 김민재는 잔디에 미끄러지면서 오른쪽 종아리 부위를 다쳤다. 고통을 호소하던 김민재는 치료를 받고 곧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가뜩이나 왼손에 부상까지 있는 상황에서 온몸이 만신창이였다. 하지만 수비의 핵심 김민재가 한시라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

김민재의 투혼으로 한국은 아찔한 위기를 여러 차례 넘겼다. 결국 한국은 세계정상급 공격진이 버틴 우루과이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민재의 공이 절대적으로 컸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알 라이얀(카타르)=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