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희찬 대신 역시나 나상호’ 이강인 제외한 벤투의 뚝심, 우루과이 상대로 통할까 [오!쎈 알 라이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알 라이얀(카타르), 서정환 기자] ‘황소’ 황희찬(26, 울버햄튼)의 대체자는 역시 나상호(26, FC서울)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2022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돌발상황이 생겼다. 왼쪽 햄스트링이 좋지 않은 황희찬이 결국 우루과이전 뛰지 못한다. 황희찬은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최종훈련에서도 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황희찬은 대표팀 우정하 스포츠 사이언티스트의 1대1 케어를 받고 있지만 우루과이전 출전이 불발됐다.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대신 선발로 올렸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 이재성, 나상호가 2선에 포진한다. 큰 정우영과 황인범이 공수를 조율하고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의 포백이다. 골키퍼는 김승규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지난 4년간 벤투 감독이 고수한 전술을 그대로 유지한 셈이다. 이강인의 깜짝 선발은 없었다. 나상호가 황희찬 대역을 얼마나 소화할지가 승리의 관건이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