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낸스 '최대' 2조6천억원 복구기금 계획…업계 불안 여전

바이낸스 '최대' 2조6천억원 복구기금 계획…업계 불안 여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최대 20억 달러(2조6천400억원) 규모의 산업 회복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했지만, 가상화폐 업계는 여전히 불안감을 지우지 못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현지시간) 진단했다.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10억 달러(1조3천200억원) 규모의 산업 회복 기금을 조성하며, 앞으로 필요한 경우 그 규모를 20억 달러로 늘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바이낸스는 점프 크립토, 폴리건 벤처스, 애니모카 브랜드 등 가상화폐 투자회사로부터 5천만 달러의 출연 약정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여전히 가상화폐 업계는 대형 거래소 FTX의 붕괴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최근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FTX가 파산하면서 그 여파가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뿐 아니라 가상화폐 대부업체들로까지 퍼지면서 제네시스 트레이딩과 블록파이 등이 파산 위기에 놓였다.
소셜 트레이딩 플랫폼 알파 임팩트의 헤이든 휴즈 CEO는 "회복 기금이 모든 것을 돌려놓는 기폭제가 되기에는 시장에 불확실성이 너무 많고 여전히 (FTX 파산 사태의) 전염 정도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우리가 바닥 또는 바닥에 가까운 곳에 있다고 생각하고 여기서 많이 하락할 것 같진 않다"고 덧붙였다.
바이낸스의 회복 기금은 지금까지 업계에서 나왔던 대책 중 그 규모가 가장 크다.
그러나 최대 거래소인 바이낸스 자체도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바이낸스는 유동성 위기에 빠진 FTX를 인수하겠다고 했다가 하루 만에 철회해 FTX 파산의 원인에 일조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데다, 여러 국가에서 사업 중이지만 공식적으로는 어느 곳에도 본사를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자오창펑 CEO는 "두바이와 파리가 (바이낸스의) 글로벌 허브"라고만 말했다.
바이낸스는 회복 기금 조성 외에도 FTX가 인수했던 가상화폐 대부업체 보이저 디지털의 자산 인수 입찰에 참여할 것이며 긴급 자금을 찾고 있는 제네시스 글로벌과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dy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