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일 패' 예측한 BBC 해설위원 "韓, 가나에 1-0 승리할 것"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마스크를 쓴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 사이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우루과이의 무승부, 일본 대 독일의 2-1 역전승 등을 정확히 맞혀 화제가 된 크리스 서튼 영국 BBC해설위원이 한국과 가나의 2차전을 1-0 승리로 예측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은 24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쳐 0-0으로 비겼다.

앞서 서튼은 이날 경기에 대해 “우루과이 베테랑 수아레스와 카바니가 한국에 부담을 줄 수 있지만 한국이 점유율로 경기를 컨트롤 할 것이다. 하지만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며 1-1 무승부를 예상했다. 스코어만 다를 뿐 무승부나 경기 내용 등이 거의 적중했다.

서튼은 지난 23일 일본이 독일을 2-1로 이길 거라고 예측해 명성을 날렸다. 그랬던 서튼이 각팀 2차전을 예상하면서 한국 대 가나전은 1-0 한국 승리로 전망했다.

서튼은 25일 BBC스포츠를 통해 “한국은 우루과이와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했으나 흐름이 둔하지 않았다. 찬스를 살리지 못했을 뿐”이라며 “한국은 실력이 팽팽한 조에서 가나를 잡아야 조별리그를 통과할 수 있다고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공방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한국의 1-0 승리를 점쳤다.

H조 또다른 2차전인 포르투갈-우루과이 격돌은 0-0 무승부를 예상했다.

이 결과대로라면 한국은 가나전 직후 포르투갈에 이어 단독 2위에 오르며 16강 진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된다.

서튼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그라운드에 몸을 던지고 주심이 계속 이걸 믿어준다면 페널티킥으로 승리가 결정될 수도 있겠지만, 부디 그러지 않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다른 조 2차전 결과를 예측하며 일본이 코스타리카를 2-0으로 이겨 2연승으로 16강을 확정지을 거라고 내다봤다. 독일-스페인은 1-1 무승부를 전망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를 2-1로 눌러 기사회생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캐나다가 크로아티아를 1-0으로 이겨 월드컵 본선 첫 승을 이룰 거라고 봤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