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잘생긴 한국 9번 누구?"...23분 뛰고 SNS 스타 등극한 조규성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뛰고 있는 조규성(24·전북 현대)이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활약한 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며 ‘소셜미디어(SNS) 스타’가 됐다.

조규성이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후반 교체 투입되고 있다. 뉴스1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 수는 25일 오후 1시 30분 현재 30만명을 넘어섰다. 전날 경기 무렵 조규성의 팔로워 수는 4만여명으로, 약 26만여 명이 하루 만에 조규성을 팔로잉했다.

조규성 인스타그램 캡처
조규성은 지난 24일 밤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우루과이 경기에서 후반 29분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교체 투입됐다. 그의 첫 월드컵 무대 진출이었다.

조규성은 20여분 동안 경기장을 누볐고, 그의 등장 이후 인스타 팔로워 수도 폭발적으로 늘었다. 외국인 팬들은 조규성의 사진에 그를 ‘Korean No.9’이라고 부르며 “얼굴도 잘생겼고, 축구도 잘한다” “멋있다” 등 영어, 스페인어, 아랍어 등 다양한 언어로 댓글을 달았다. 국내 팬들 역시 “잘생겼다” “다음 게임에서 승리하길 바란다” “나 오늘부터 축구 좋아한다” 등 댓글을 달며 조규성을 응원했다.

지난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손흥민과 조규성이 황인범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뉴스1
조규성은 현지에서 국내 취재진으로부터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이것밖에 못 한 것 같아서 너무 아쉽다”며 “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음 경기에는 더 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보람.김은지(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