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 번쩍' 벤투 옐로카드에…안정환 "그냥 한 장 받아요" 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한국의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냉정하고 무뚝뚝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월드컵 본선에선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심판 판정에 격하게 항의하며 열정적으로 경기를 지휘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에서 심판 판정에 강하게 항의하다 옐로카드를 받았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벌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0-0으로 마쳤다.

이날 한국과 우루과이는 서로 결정적인 골 찬스를 몇 차례 놓치며 살얼음판 같은 경기를 이어갔다.

이때 전반 21분에서 정우영 선수가 우루과이 선수에게 태클했고, 심판은 곧바로 반칙을 선언했다.

벤투 감독은 소리를 지르며 팔을 번쩍 들고 항의했다. 정우영 선수가 볼을 먼저 터치했음에도 반칙이 선언됐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심판은 벤투 감독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흔치 않은 장면에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뭐, 그냥 한 장 받아요. 뭐 어때요”라는 말로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안정환은 “오늘 경기 중 너무 거친 부분에서 (심판이 휘슬을) 잘 불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한국은 이날 손흥민, 황의조 등을 필두로 우루과이의 골문을 수차례 흔들었지만 결국 골을 넣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우루과이에 골을 내주지도 않았다. 두 차례 우루과이의 골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가는 등 아찔한 순간도 있었지만, 전반 42분 우루과이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정우영이 몸을 던져 페널티박스에서 막아내는 등 팽팽한 방어전을 펼쳤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이 좋았다. 한 팀으로 경기를 잘 꾸렸다. 전반전에 굉장히 잘했다”고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강인에 대해서는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며 "카타르에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훈련에서 수비적으로 좋은 면모를 보였다”고 평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펼친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