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나 둘 셋" 헐크가 된 시민들...음주 차량 깔린 할머니 살렸다

24일 제주 서귀포시 동홍동 사고 현장. 연합뉴스

제주에서 대낮에 음주 운전자 차량에 깔린 할머니가 지나가던 시민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지난 24일 오후 4시 26분쯤 제주 서귀포시 동홍동의 한 골목길에서 길을 걷던 70대 여성 A씨가 마티즈 차에 치여 차 오른쪽 앞바퀴 밑에 상체가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인근 복권방 등에 있던 시민들이 A씨의 비명과 담벼락이 무너지는 소리를 듣고 순식간에 사고 현장으로 모였다. 이 중에는 하교 중이던 학생들도 있었다.

이들은 약속이나 한 듯 주변에 달라붙어 차를 들기 위해 힘을 모았다. 시민들은 "이 차 빼야 해, 잡아주세요"라며 움직였고, "하나, 둘, 셋" 구호와 함께 차를 번쩍 들어 바퀴 아래 깔렸던 A씨를 빼냈다.

이 과정에서 당황한 마티즈 운전자 B씨(70대)가 다시 차 시동을 걸고 후진하려고 하자 시민들은 "차를 움직이지 말아라, 움직이면 사람이 더 다친다"고 소리치며 B씨를 운전석에서 나오도록 해 더 큰 피해를 막았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운전자 B씨는 과거 면허가 취소돼 면허가 없는 상태였으며,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0.08% 이상) 수치를 훌쩍 넘긴 0.124%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무면허 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