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2월1일 밤10시, 이때부터 택시 타면 요금 40%까지 더 낸다

8일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탑승하고 있다. 서울시가 심야 택시난 해소를 위해 오는 12월 1일부터 심야할증 시간을 밤 12시에서 오후 10시로 앞당긴다. 뉴스1
밤 12시부터인 서울 심야 택시 할증 시간이 다음 달부터 밤 10시로 2시간 늘어난다.


서울시는 심야 택시난 해소를 위한 첫 단계로 다음달 1일 오후 10시부터 중형택시와 모범·대형(승용)택시의 심야할증을 조정,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중형택시의 경우 할증시간은 당초 자정부터 다음 날 오전 4시에서 오후 10시~다음 날 오전 4시로 2시간 확대되며, 할증률은 20%에서 20%~40%로 조정된다.

40%는 택시가 가장 부족한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에만 적용된다. 이에 따라 밤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 기본요금은 현행 4600원에서 5300원까지 올라간다.

모범 및 대형(승용)택시는 당초 심야할증이 없었으나, 이번 조정으로 심야할증 오후 10시~ 다음 날 오전 4시 20%와 시계외 할증 20%가 신규로 적용된다.

두 번째 단계로 기본요금 조정 등은 내년 2월 1일 오전 4시부터 적용될 계획이다. 기본요금이 1000원 인상될 예정이다.

서인석 서울시 택시정책과장은 “40년 만에 조정되는 심야 할증으로 시민의 요금부담이 늘어난 만큼 택시 서비스가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