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산대 노찬용 이사장, 아너 소사이어티 3000번째 회원 가입

“공교롭게도 3000번째라는 타이틀을 주신 것에 감사드리지만, 제 앞에는 이미 2999명의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분들이 계십니다. 저는 이 분들이 더 존경스럽습니다.”

지난 23일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의 전국 3000번째 회원이 된 와이즈유 영산대학교 노찬용 이사장의 말이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랑의열매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이다. 사회지도층의 나눔과 한국형 고액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2007년 결성됐다.

노 이사장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영산대, 영산대 미래융합최고위(AFP)과정, 글로벌 여성리더포럼, 문화사랑 K프렌즈,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KCO), 숙명여대, 동덕여고, 국제존타 한국지부(32지구), 인간개발연구원(HDI) 등 다양한 곳에 나눔을 꾸준히 실천해왔다.

그의 기부철학은 확고하다. 노 이사장은 “대부분의 많은 사람들은 ‘기부는 쓰고 남은 것을 준다’고 생각하지만 ‘쓸 것 안 쓰고 절약해서 기부하는 것이 진짜 기부’라고 생각한다”며 “기부 문화가 점점 확산되면 보다 건강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철학은 성심학원이 운영하는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의 건학이념과도 맞닿아 있다. 노 이사장은 “고 박용숙 초대 이사장님의 가치(자리이타)가 대학 설립과 함께 ‘원융무애(圓融無碍. ‘나’와 ‘나 아닌 것’이 둘이 아님을 깨달아 자유로운 상태)’와 ‘홍익인간(弘益人間.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경륜을 가짐)’이라는 건학이념으로 발전했다”며 “기부하는 삶, 주변과 함께 하는 삶이 곧 건학이념의 실천적 노력인 셈”이라고 말했다.

노 이사장은 훌륭한 교육도 나눔의 일환이라고 믿는다. 그가 영산대를 건실하게 운영하고자 하는 이유다. 노 이사장은 투명성 제고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 성심학원을 운영, 수익사업 다각화를 통한 재정확충 등으로 영산대를 지역의 명문사학으로 발전시켰다.

이같은 노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아 국내 175개 사립대학으로 구성된 한국대학법인협의회 제10대 회장에 추대되기도 했다. 제7회 HDI인간경영대상(인간교육부문), 세계부부의날 올해의 부부대상, 국제존타 설립100주년 기념봉사상, 사학육성공로 봉황장 등도 수상했다.

노 이사장은 “앞으로도 이웃을 위해 꾸준히 나누는 삶을 살고 싶다”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여성리더를 육성하는 플랫폼 마련 등에 앞장서고 싶다”고 말했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