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e글중심] 줄줄이 총파업 예고 “국민만 힘들어져” “노동환경 개선해야”

e글중심
민주노총이 ‘노동 개악’ 저지와 이른바 ‘노란봉투법’ 입법을 주장하며 총파업 투쟁을 선포했습니다.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은 “노동자가 안전하지 않은 나라에서 국민의 안전이 지켜질 수 없고, 노동권 보장 없이 노동자 안전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23일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을 시작으로 24일 화물연대, 2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와 학교 비정규직 노조, 30일 서울교통공사 노조, 다음 달 2일 전국철도노조 파업 등이 예고돼 있습니다. 교통·철도·화물·공항·병원·학교 등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노동자 10만여명이 파업에 참여합니다.

정부와 산업계가 특히 주시하는 것은 화물연대 총파업입니다. 지난 6월 화물연대는 총파업 끝에 국토교통부와 안전운임제 연장 추진에 합의했지만, 후속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5개월 만에 다시 투쟁에 나섰습니다. 주요 수출입 품목과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등의 물류 수송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정부는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시한을 3년 더 연장한다고 밝혔으나, 화물연대는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한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집단 운송 거부’가 국가 경제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줄 것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경제 어려운데 파업까지?”
“전 세계 경제 침체, 고환율·고금리에 모두 힘든데”
“코로나 확산에 참사도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시위집회?”

# “오른 물가와 노동현실 봐야”
“노동자의 고통을 알긴 하나. 열악한 환경에 안전시설도 없다”
“착취에 운임압박…화물업계의 상황이 극한에 다다랐으니 살려달라는 거다”

# “국민 불편” vs “파업 참가자도 국민”
“일반 시민은 무슨 죄”
“국민 대다수가 노동자, 노동이 얼마나 귀한지 알아야”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아 온라인 여론의 흐름을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인터넷(joongang.joins.com)에서 만나보세요.



김아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