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연에서 가장 무거운 새 '느시'도 구충식물 찾아먹는다"

스페인 연구팀 "짝짓기 철에 구충식물 섭취…새 자기치료 첫 확인"

"자연에서 가장 무거운 새 '느시'도 구충식물 찾아먹는다"
스페인 연구팀 "짝짓기 철에 구충식물 섭취…새 자기치료 첫 확인"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자연에서 날 수 있는 새 중 가장 무거운 느시(great bustard)가 자기치료를 위해 구충 효과가 있는 식물들을 다량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국립자연과학박물관의 루이스 M. 바티스타-소펠라나 박사팀이 느시의 똥을 분석, 이들이 특정 시기에 구충 효과가 있는 식물 2종을 다량 섭취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침팬지가 상처 치료를 위해 곤충을 으깨 바르거나 돌고래가 감염을 막기 위해 특정 종류의 산호에 피부를 문지르는 등 동물들의 자기치료 행동이 관찰된 적이 있지만 조류에서 이런 행동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티스타-소펠라나 박사는 "이 연구 결과는 느시들이 구충 효과가 있는 화합물이 든 식물을 먹는 것을 선호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생태 및 진화 프런티어스'(Frontiers in Ecology and Evolution) 최신호에서 게재됐다.
느시는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서식하고 다 자라면 몸무게가 14㎏이나 돼 날 수 있는 새 중 가장 무거운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위기 동식물 적색목록에 취약(VU·Vulnerable) 등급으로 올라 있다.
연구팀은 느시의 똥 619개를 분석, 이들이 짝짓기 시기에 구충 효과가 있는 식물 2종을 다른 먹이보다 더 많이 먹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느시의 똥에서 발견된 식물은 개양귀비(Papaver rhoeas)와 에키움(Echium plantagineum)이다. 개양귀비는 사람들도 진정·진통 약제로 사용하는 식물이고 에키움은 먹으면 위험한 독성 식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식물의 추출물을 분석한 결과 개양귀비는 새에서 흔히 발견되는 기생충인 조류 트리코모나스(Trichomonas gallinae)와 자바뿌리혹선충(Meloidogyne javanica) 억제 효과가 있고 에키움은 검은곰팡이(Aspergillus niger)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특히 느시들이 짝짓기 기간에 이들 식물을 많이 먹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는 짝짓기 기간에 늘어나는 기생충에 대한 노출의 영향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공동연구자인 아주세나 곤잘레스-콜로마 박사는 느시는 수컷들이 번식기에 한 곳에 모여 구애 행동을 하고 암컷들이 짝을 선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충 효과가 있는 식물을 먹은 수컷이 암컷에게 더 건강하고 활기차고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동물행동 전문가인 영국 엑서터대 폴 로즈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느시가 특정 시기에 무엇을 먹어야 좋은지 알고 있고, 그에 따라 실제로 먹이 섭취 행동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주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