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대1 역전패에 분노…프랑스 팬들 폭행한 호주 팬들 [영상]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이 있었던 22일(현지시간)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멜버른 페더레이션 광장에 모였던 호주 팬들이 프랑스에 4대1로 역전패를 당하자 현장에 있던 프랑스 팬 한 명에게 페트병을 던지고 있다. 프랑스 팬은 페트병이 계속 날아오자 고개를 숙이며 피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한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프랑스가 호주에 4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 인해 호주에서는 거리응원을 하던 일부 호주 팬들이 프랑스 팬들에게 빈 페트병을 던지고 욕설, 폭행을 하는 일이 발생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경 호주 멜버른 페더레이션 광장에 호주와 프랑스, 양국 팬들이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모였다.

이날 경기에선 호주가 전반 9분 만에 프랑스를 상대로 골을 넣는 등 초반에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이후 프랑스의 아드리앵 라비오, 올리비에 지루(2골), 킬리안 음바페가 연이어 4골을 넣었다. 결국 호주는 프랑스에 4대 1로 역전패했다.


오전 8시, 경기가 끝난 직후 광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성난 일부 호주 팬들이 프랑스 국기를 들고 환호하던 프랑스 팬들을 향해 페트병과 캔을 던지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서로 욕설을 하거나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일부 호주 팬들은 프랑스 팬들이 들고 있던 프랑스 국기를 빼앗아 도망가기도 했다.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오래 이어지지 않았고, 군중이 금방 해산하면서 상황은 곧 일단락됐다. 경찰에 체포된 사람도 없었다. 빅토리아 경찰 대변인은 데일리메일에 “경찰은 아직 불만 사항을 접수하지 않았지만, 행사와 관련해 제기된 모든 보고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일리메일은 “이 밖에 다른 호주 전역에서는 침울하지만, 훨씬 더 차분한 모습들이 나타났다”며 “시드니에서는 팬들이 바나 클럽에서 슬픔에 잠겨 있다. 이들은 토요일에 있을 튀니지와의 경기에서 더 나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