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맥주의 위력?…개최지는 카타르, 웃는 곳은 두바이

[영상] 맥주의 위력?…개최지는 카타르, 웃는 곳은 두바이

[https://youtu.be/3sDJAMQ0SBw]
(서울=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의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두바이가 인접국 카타르에서 열린 월드컵을 응원하러 온 각국 축구 팬들로 넘쳐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개최국이 아닌 두바이가 월드컵 특수를 누리는 이유는 경제·문화 인프라 때문입니다.
외국에서 온 축구 팬을 수용할 숙박시설이 충분하지 않은 카타르와는 달리 중동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도시로 꼽히는 두바이에는 다양한 가격대의 숙박시설이 준비돼 있습니다.
두바이는 유명 관광지인 인공섬 '팜 주메이라'에 지은 신축 호텔도 축구 팬을 위한 숙박시설로 할당했습니다.
외국 관광객의 음주를 허용하는 두바이의 자유로운 분위기도 축구 팬들을 끌어들이는 주요한 요인으로 꼽힙니다.
반면 카타르는 대회 기간에도 사실상 이전과 비슷한 수준의 엄격한 음주·복장 규정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또 두바이와 카타르의 도하는 비행기로 1시간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두 도시를 잇는 항공편이 매일 수십편에 달하기 때문에 두바이에서 숙박하면서 경기가 있는 날에만 카타르를 방문하는 식으로 월드컵을 즐기는 축구 팬이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작 : 공병설·정다운>
<영상 : 로이터·FIFA 유튜브·구글어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다운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